정치 북한

이인영 "DMZ에 남북 공동 재난관리시스템 갖춰야"

뉴스1

입력 2020.09.17 10:00

수정 2020.09.17 10:00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 정상이 기념식수 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장관은 북측을 향해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남북간 합의 사항 이행을 촉구했다. 2020.9.1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16일 오전 경기 파주시 판문점을 방문해 남북 정상이 기념식수 한 자리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이날 이 장관은 북측을 향해 "약속은 지켜져야 한다"고 남북간 합의 사항 이행을 촉구했다. 2020.9.16/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서울=뉴스1) 최소망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비무장지대(DMZ)에 남북이 공동으로 '재난관리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17일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경기도 주최 '2020 DMZ 포럼' 개회식에서 영상축사를 통해 "새로운 상상력으로 DMZ와 접경지대를 바라봐야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DMZ에 남북이 공동으로 재난관리시스템을 갖춘다면 수해·병해충·산불 등이 경계를 넘나들 때 가장 신속하게 감지해 대응하고 주민들의 안전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남북이 재난과 재해를 함께 이겨내는 '생명·안전 공동체'로서 협력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이 장관은 아울러 "세계의 젊은이들이 DMZ를 연결한 '평화의 길'을 따라 만남·화해·생명으로 가는 새로운 미래를 걷게 될 것"이라면서 "발전이 더디던 접경지역에도 사람이 오가고, 도로와 철도가 연결되어 평화경제의 엔진이 힘차게 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남북관계의 복원'이 'DMZ의 새로운 미래'라면서 "남북이 다시 평화와 협력의 문 앞에 설 때 DMZ는 화해와 대화의 물줄기가 시작되는 발원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비무장지대(DMZ·Demilitarized Zone)의 명칭이 평화·생태·역사적 가치를 세계 속에 발신하는 국제평화지대(IPZ·International Peace Zone)로 변모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장관은 "이를 위해 우리 정부는 남북이 약속한 합의사항을 이행하면서 인도협력과 교류협력을 재개하고 대화의 장을 다시 열겠다"면서 "작은 것부터 실행에 옮겨 신뢰를 쌓고 2년 전 평양에서 남북이 함께 꿈꾸었던 한반도 평화번영의 시대를 활짝 여는 순간도 우리 앞에 도래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장관은 지난 2018년 9월 19일을 언급하며 "(이때)남과 북의 지도자는 평양공동선언과 군사분야합의를 통해서 DMZ를 '평화의 땅'으로 만들자고 약속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장관은 남북 감시초소 일부 철수, 판문점 공동경비구역 무기 철수, 화살머리고지 유해 발굴, DMZ 평화의 길 조성 등의 성과를 언급하며 "(2018년 9월 19일 이후)전쟁과 분단의 상징이었던 DMZ는 변화의 시간을 맞이했다"고 평가했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