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용담댐 수해 영동·옥천·금산·무주, 환경장관 찾아간다

뉴시스

입력 2020.09.17 10:18

수정 2020.09.18 13:37

진상조사, 피해보상 촉구 4개군 범대위 주민 6만7800명 서명도 전달
(출처=뉴시스/NEWSIS)
(출처=뉴시스/NEWSIS)

[영동=뉴시스]김재광 기자 = 전북 진안군 용담댐 방류로 피해를 입은 충북 영동군 등 4개군 범대책위(위원장 박세복·영동군수)가 18일 환경부를 항의 방문한다.

영동군, 옥천군,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군수와 군의회 의장은 환경부 장관을 만나 철저한 수해 진상조사와 피해 보상을 위한 법적·제도적 대책 마련 등을 요구한다.피해보상을 요구하는 주민 서명도 전달한다.

범대위는 지난달 20일부터 3주간 주민 서명운동을 했다. 4개군 주민 6만7800여명이 서명했다. 당초 목표인원은 4개 군 인구의 15%인 2만6500명이다.


범대위는 항구적인 피해 예방책 마련, 치수 관리시스템 재정비, 댐하류 지역 안전 보장을 위한 법률 제정 등을 건의한다.


박세복 군수는 "4개 군이 정당한 보상을 받고, 합리적인 제도적 기반이 마련되도록 힘을 합쳐 난관을 풀어가겠다"고 밝혔다.

지난달 8일 용담댐이 방류량을 늘려 금강 하류 지역 4개 군 11개 면에서 주택 191채와 농경지 680㏊가 물에 잠겼다.


4개군은 정확한 수해 진상조사가 이뤄지지 않고, 침수 피해를 본 주민들이 적절한 보상을 받지 못한다면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보이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po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