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내년도 부산 생활임금, 올해보다 1.5% 오른 시급 1만341원

권병석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7 11:01

수정 2020.09.17 11:01

[파이낸셜뉴스] 부산시가 2021년 생활임금을 시급 1만341원으로 확정했다. 올해 생활임금 1만186원에서 내년도 최저임금 상승률과 동일한 1.5%(155원) 상승한 금액이다.

시 소속 노동자와 산하 공공기관 무기계약직 및 기간제 노동자를 비롯해 시비 민간위탁사무 수행 노동자 등이 시 생활임금제를 적용받는다. 시는 이들 가운데 생활임금 미만 급여를 받는 노동자 2300여명이 생활임금을 적용받을 것으로 내다봤다.

시 생활임금위원회는 전국 3인가구 중위소득과 최저임금 인상률을 비롯한 시의 재정 상황과 코로나19로 인한 특수한 경제 여건 등을 고려해 내년도 생활임금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내년도 생활임금은 2021년 전국 3인가구 중위소득의 약 54% 수준으로 적용했다.
OECD 빈곤 기준선인 중위소득의 50%를 넘어 노동자가 최소한의 주거, 교육, 문화생활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위원회에서는 기본적인 생활임금 적용 범위와 금액을 비롯해 생활임금제 시행에 따른 효과와 문제점 등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또 향후 생활임금제의 시행에 필요한 다양한 의견도 오갔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노동자의 생활의 질 향상과 복지증진에 기여하는 것은 노동존중 부산실현의 첫 단추"라며 "이번 생활임금 결정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시가 노동자의 삶을 위해 고민한 결과"라고 전했다.

2021년도 생활임금은 내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시는 9월 중 적용대상과 결정액을 시 홈페이지에 알릴 예정이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