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국제경제

OECD, 세계 경제 코로나19 잘 버티고 있어

윤재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7 14:17

수정 2020.09.17 14:17

최악의 시나리오 피해, 회복 속도는 더딜듯
주요 경제국 중 중국만 유일하게 성장 전망
지난 4월8일(현지시간) 중국 우한의 둥펑혼다 자동차 공장에서 마스크를 쓴 직원들이 완성된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AP뉴시스
지난 4월8일(현지시간) 중국 우한의 둥펑혼다 자동차 공장에서 마스크를 쓴 직원들이 완성된 차량을 점검하고 있다.AP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대유행)에도 불구하고 세계 경제가 기대 이상으로 선전하고 있는 것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평가했다.

16일(현지시간) OECD는 보고서에서 재정과 통화정책을 통해 세계 경제가 최악의 시나리오를 피했다며 올해 예상했던 것 만큼의 타격은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 기관은 각국이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한 전국적인 이동제한(록다운) 같은 조치가 개인이나 기업의 재정적 충격을 완화시킨 것으로도 분석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적 타격으로부터 회복되려면 예상했던 것 이상의 긴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전망했다.


OECD는 또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6월의 마이너스(-)6.0%에서 -4.5%로 상향했다.

무역의 경우 생산 중단과 작업 시간 단축, 감원 등으로 올 상반기 15% 감소했다. 특히 지난 2·4분기 경제생산은 전년 동기 대비 10% 줄었다며 “오늘날 유례없는 갑작스런 충격”이라고 분석했다.

OECD는 경제 회복 속도가 당초 예상했던 것 보다 느리면서 내년도 성장률 전망을 5.2%에서 5.0%로 하향 조정했다.
또 지난 6월 이후 글로벌 경제 회복 속도가 특히 일부 선진국에서 모멘텀을 상실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OECD는 중국이 1.8% 경제성장률을 기록하며 주요 경제국 중 유일하게 플러스 성장을 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번 보고서에서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7.3%에서 -3.8%로 상향 조정했으며 유로존(유로 사용 19개국)은 -7.9%, 유럽 최대 경제국 독일은 -5.4% 성장할 것으로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jjyoon@fnnews.com 윤재준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