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산업단지'로 바꾼다

정상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7 16:00

수정 2020.09.17 16:00

산업부 등 '스마트그린산단 실행전략' 발표
산업·공간·사람에 디지털·에너지혁신·친환경
창원, 반월·시화, 구미 등 7곳 스마트산단부터
2025년까지 15개 산단 '스마트그린' 모델 구축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사진=뉴시스
경북 구미국가산업단지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전통 제조업이 모여있는 국가산업단지를 디지털 첨단산업 거점으로 집중 육성한다. 청년들이 일하고 싶고, 가족들이 함께 지낼 수 있는 친환경 공간이자 청년 희망 키움공간으로 탈바꿈시키겠다는 게 큰 그림이다.

17일 정부는 스마트그린산단 추진 현장인 창원 국가산업단지에서 '스마트그린산단 실행 전략'을 발표했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김경수 경남도지사, 김정환 한국산업단지공단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스마트그린산단은 대한민국 제조업의 글로벌 재도약을 위한 전초기지다. 정부는 산업단지의 친환경 첨단산업 거점 전환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실행 전략은 지난 2018년 12월 정부가 발표한 '스마트 산단 선도프로젝트'의 후속 조치다.

창원, 반월·시화, 구미, 인천 남동, 광주, 여수, 대구 성서 등 기존 7개 스마트 산단을 그린과 디지털 융합의 '스마트그린 산단'으로 업그레이드하고, 이 모델을 오는 2025년 15개 산단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디지털·그린뉴딜을 융합한 개념이라는 게 정부 설명이다.

이번 실행 전략은 '산업·공간·사람 중심 혁신'으로 요약된다.

우선 산단을 디지털화한다. 디자인·설계-생산-유통·물류 등 산업 밸류체인 모든 과정에서 디지털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이다.

광주(무인저속 특장차), 경남 창원(무인선박), 대구 성서(이동식 협동로봇) 등 규제자유특구도 확대한다.

또 산업 전 주기(창업-성장-사업재편) 디지털화 및 성장을 지원하기 위해 규제·제도를 개선한다. 전자상거래, 제조업 관련 서비스업 등도 산단에 입주를 허용(산업시설구역 총면적의 30% 이내)하는 네거티브존도 적극 활용한다.

산단 공간도 혁신한다. 저탄소·고효율의 에너지 혁신과 자원순환·친환경 공간으로의 전환이다.

조웅환 산업부 입지총괄과장은 "정부가 태양광 발전사업을 희망하는 산단 공장주 등에 태양광 설치비용 융자를 지원한다. 올해 금융 지원 예산 1000억원을 집행하고, 내년엔 두배로 확대한다"고 말했다.

연료전지 발전사업 등 산단 내 신재생에너지 공급을 확대한다. 특히 분산에너지 특구를 지정, 신재생 발전사업 및 직접 거래도 허용한다.

사업장 환경 개선에도 투자를 확대한다. 생산 단계부터 공정 개선, 설비 교체를 통해 오염물질을 저감하는 '클린팩토리 사업'을 오는 2025년 7개 산단 1750개소로 늘린다.

아울러 산단을 청년들이 일하고 싶은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산단 재직자를 위해 대학 수준의 수요 기반 직무교육을 확대 운영한다. 산업 인공지능(AI)·빅데이터 전문인력 프로그램과도 연계, 청년인재 육성을 지원한다.

산단 내 창업공간을 만들고 지원도 늘린다. 산단 내 유휴부지 등을 활용하고 표준임대공장 등을 운영, 창업 공간으로 유도하고 일자리매칭 지원한다.

문화·생활·복지 등 산단의 정주여건도 바꾼다.

영화관 피트니스 센터 등 문화체육시설, 복합문화센터, 아름다운거리 조성 등 근로자의 문화생활 공간을 크게 확충한다.

창원, 반월시화, 구미 등 3개 산단에는 시범적으로 '행복주택'을 조성한다.
또 공동 직장어린이집, 도시숲·공원 등 근로자와 가족을 위한 주거여건 개선한다.

skjung@fnnews.com 정상균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