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與, 개천절 집회 겨냥 "NO운동하자…국민, 전광훈 원망"(종합)

뉴시스

입력 2020.09.17 15:22

수정 2020.09.17 15:22

한정애 "정 하려거든 온라인 비대면으로 하라" 김영진 "개천절 집회 반대 국민 캠페인하자" 與 행안위원들 "野, 전광훈방지법 협조하라"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7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을 하고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정진형 한주홍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7일 보수단체의 개천절 광화문 집회 강행 움직임에 유감을 표하며 자제를 촉구했다.

한정애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몇몇 분이 헌법에 보장된 집회·시위의 자유를 보장하라며 집회를 신고한 것으로 안다"며 "하지만 헌법 그 어느 곳에도 공공의 안녕과 국민 건강과 생명을 위협하는 게 집회·시위의 권리라고 명시하지 않았다"고 포문을 열었다.

한 의장은 "우리 사회가 비대면으로 모든 것을 진행하고 있다. 어차피 외부에서 모인다 해도 100명 이상 모일 수 없다"며 "100명이 모여서 집회·시위를 할 것이면 온라인 비대면 집회와 시위를 진행하는 건 어떤가"라고 제안했다.


그는 "집회 하는 분도 안전, 바라보는 분도 안전할 거라 생각한다. 물론 국민도 더욱 더 안전해질 것"이라며 "온라인 비대면 집회·시위를 제안한다"고 했다.

김영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개천절 집회 신고 건수가 자그마치 435건에 달하고 있다"며 "민주당과 정부에서 집회 자제를 여러 차례 호소했음에도 일말의 반성 없이 또 다시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극우단체의 파렴치한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수석은 "민주당과 정부는 개천절 집회에 대해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수호하는 국민 안보 차원에서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며 "정부는 법과 공권력이 살아있다는 것을 보여주길 강력히 요청한다"고 말했다.

나아가 "민주당은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적 '노(NO) 캠페인'을 제안한다"며 "전세버스 운송사업조합에서 개천절 집회 참가 목적의 임대 운행을 거절하기로 했는데, 개천절 집회에 반대하는 국민은 온라인 댓글 해시태그 달기에 동참해주기 바란다"고 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민주당 의원들도 입장문을 통해 "코로나19의 재확산으로 일상이 멈추고, 일자리를 잃은 국민들은 8·15집회와 전광훈을 한 목소리로 원망하고 있다"며 "2주간 수도권에는 거리두기 2·5단계가 적용되어 자영업자는 폐업 직전에 몰렸고, 실제로 수많은 일자리가 사라졌다"고 성토했다.

이들은 "국민에게 이렇게 크나 큰 고통을 주고도 느끼는 바가 없는가. 즉각 개천절 집회 개최 계획을 중단할 것을 강력히 경고한다"며 "개천절 집회에 대해 정부도 법과 원칙에 따라 엄중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화살을 국민의힘으로 돌려 "개천절 서울 내 집회 신고 건수가 자그마치 435건에 달한다. 국회는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극우세력의 몰상식한 행동에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며 "그 첫 걸음이 전광훈방지법의 상정"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이 법안상정에 불참한다면 코로나19 2차 대유행을 일으킨 극우세력과 동조하는 것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며 "민주당은 국민의힘에게 법안상정에 협조해 줄 것을 촉구하는 바"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ho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