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홍남기 부총리 "올해 말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 마련할 것"

오은선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7 15:49

수정 2020.09.17 15:49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17.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서울=뉴시스]김명원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3차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 겸 제16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0.09.17. photo@newsis.com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올해 말까지 2050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LEDS)을 마련해 UN에 제출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7일 그린뉴딜 국제 컨퍼런스 개회사에서 "국제사회와 협력해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홍 부총리는 "녹색기후기금(GCF) 유치국으로서 지원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2023년까지 98억달러 규모의 재정을 보충해 기후 관련 사업을 지속하고 확산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GCF는 한국에 설립된 지 약 6년여의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개도국의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 적응을 위해 약 62억 달러 규모의 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며 "한국은 지난 해 UN 기후행동 정상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GCF 출범 당시 공여한 1억 달러의 2배인 2억 달러를 공여하는 내용의 공약을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기재부와 GCF는 지난 14일 공여협정을 체결했다"며 "GCF 유치국으로서 한국의 공여 확대가 GCF의 성공적인 재원보충과 개발도상국의 녹색경제 전환의 마중물로 기여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홍 부총리는 기후변화 관련 정부의 추진 방향을 녹색전환, 녹색포용, 녹색협력 세 가지로 나눠 설명했다.

그는 "정부는 그린뉴딜 사업에 2025년까지 73조4000억원을 투자하는 등 탄소중립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녹색전환을 추진할 것"이라며 "이 과정에서 저소득층이나 개도국이 소외되지 않도록 다양한 녹색일자리를 창출하고 한국의 경험을 개도국과 공유하는 등 녹색포용 정책도 지원하겠다"고 했다.

이어 "글로벌 기후대응에 있어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국제사회가 함께 협력하는 녹색협력도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기조연설을 맡은 조지프 스티글리츠 미국 컬럼비아대 석좌교수는 "녹색 경제의 가장 중요한 요소는 녹색 혁신"이라며 "한국이 수소·전기차 개발, 수소도시 및 태양광 발전시설 구축 등의 분야에서 녹색 혁신을 주도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날 컨퍼런스는 '포스트 코로나19 시대와 그 이후의 그린뉴딜 정책방향'을 주제로 영국, 독일, 프랑스, 덴마크, EU대표부 대사 등 주한외교단과 이집트, 아르메니아 등을 비롯한 147개 GCF 회원국 정부기관, ADB, UNDP 등 국제기구 등 녹색경제 유관기관에서 1000명 이상이 온·오프라인으로 참여했다.

onsunn@fnnews.com 오은선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