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정 총리 "민원은 국민 모두 할 수 있어…秋 매우 억울할 것"

뉴시스

입력 2020.09.17 16:02

수정 2020.09.17 16:02

與 송기헌 "이 사건 모든 진술에 청탁 내용 없어" 정 총리 "청탁이라고 하는 건 은밀하게 하는 것" "민원 넣은 것에 비난의 여지 있다고 보지 않아" "대정부질문 수일 허비할 비난받을 일 발견 못해"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최동준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경제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0.09.16.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문광호 기자 = 정세균 국무총리는 17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 아들 의혹에 대해 "민원실에 (민원) 넣은 거야 대한민국 모두가 할 수 있는 것이니까 비난의 여지가 있다고 보지는 않는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 질문에서 송기헌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이 사건(추 장관 아들 관련 사건)에 관한 모든 당사자들의 진술 내용을 다 보더라도 청탁이라는 내용은 없다. 객관적인 사실은 문의를 했다는 사실이다. 때로는 민원실로 아니면 담당자에게 했다는 이야기"라고 말하자 이같이 공감했다.


정 총리는 "원래 청탁이라고 하는 것은 은밀하게 하는 것이 있기 때문에 사실은 추 장관으로서는 매우 억울한 부분이 많이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 이 문제는 이미 검찰에 넘어가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국회에서 왈가왈부한다고 해서 시시비비가 가려지는 것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야말로 국민을 불편하게 하고 또 마땅히 우리가 챙겨야 될 일들을 제대로 챙기지 못하는 안타까운 상황이 벌어지고 있어서 의정활동을 오래한 한 사람으로서 정말 좀 달라졌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송 의원은 또 "여태 보도 된 내용을 기준으로 법무부 장관 아들에 대해서 청탁이 있었다는 내용이 뭐가 있었나"라고 묻기도 했다.


정 총리는 "그렇게 크게 비난받아야 될, 그리고 이렇게 대정부질문 수일 동안을 그것으로 허비해야 될 그런 사안은 저로서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답했다.

한편 송 의원은 검찰 인사에 대해 "최근에 굉장히 많은 인사 적채가 생기는 바람에 서울 관내에 있는 검찰청 부장하다가 지방 부산이나 대구에 가기도 하고 수원지검 부장으로 가기도 한다"며 "그것은 정상적인 인사 패턴이다.
그런데 그것을 가지고 꼭 어떤 인사 때 불이익을 받았느니 하는 것 자체가 진실 왜곡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