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일반

민주당, 택배 기사 파업에 공감대…"보호 울타리 마련해야"

뉴시스

입력 2020.09.17 16:25

수정 2020.09.17 16:25

택배 기사 4000여명, 21일부터 파업 선언 "택배노동자들의 절박함 외면하지 않겠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가 택배분류 작업 전면 거부를 선언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택배 상차 작업을 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 대책을 요구하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 작업 전면 거부를 선언했다. 2020.09.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민주노총 전국택배노조가 택배분류 작업 전면 거부를 선언한 1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의 한 택배 물류센터에서 직원들이 택배 상차 작업을 하고 있다. 택배노조는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택배노동자들의 과로사 대책을 요구하며 오는 21일부터 택배 분류 작업 전면 거부를 선언했다. 2020.09.17.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17일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원회(대책위)의 파업 선언에 공감대를 표하며 "이들을 보호할 울타리를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민주당 허영 대변인은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대책위는 오늘 기자회견을 열고 21일부터 공짜노동인 택배 분류작업을 전면 거부한다고 밝히며 택배 파업을 선언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택배노동자들은 새벽부터 늦은 밤까지 장시간 노동에 내몰리는 핵심 원인으로 택배 배달 전에 투입되는 분류작업을 지목한다'며 "배달 건수에 따른 수수료를 임금으로 받는 택배노동자들은 분류작업에 대한 임금은 따로 받지 못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지난 11일 택배노동자 보호를 위해 ▲택배 분류작업 인력의 한시적 충원 ▲휴게시설 확충 ▲지연배송 사유로 택배기사 불이익 금지 등이 포함된 권고사항을 발표한 바 있다.

허 대변인은 이에 대해 "택배분류작업 인력의 한시적 충원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 수 없다"며 "정부의 권고사항에도 여전히 사각지대가 존재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익산의 택배기사들이 공개한 배송지연 사과 문자
[서울=뉴시스] 지난 10일 익산의 택배기사들이 공개한 배송지연 사과 문자
이어 "올해만 7명의 노동자가 과로로 유명을 달리했다. 이는 우리 모두의 책임"이라며 "국회는 이들을 보호할 최소한의 법적 장치를 마련해주지 못했고, 정부는 촘촘한 정책과 대책을 제시하지 못했다. 택배업체는 이익만 좇으며 택배노동자들을 외면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국회의 생활물류법 등 관련법 제·개정, 정부의 택배분류작업 인력 확충과 근로 감독 강화, 택배업체의 국회의 입법과 정부 정책 협조를 당부했다.


허 대변인은 익산 택배기사들의 배송지연 문자를 소개하며 "이제 과로로 인해 쓰러지는 택배노동자는 없어야 한다. 민주당은 택배노동자들의 절박함을 외면하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택배노동자 과로사 대책위는 이날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푼의 임금도 받지 못하고 있다"며 "전국 4000여명 택배노동자들은 죽지 않고 일하기 위해 21일부터 분류작업을 거부하고자 한다"고 파업을 선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