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서울시, 포스트코로나 10대 정책 선정하는 '시민총회' 개최

예병정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8 06:00

수정 2020.09.18 06:00

사진=서울시
사진=서울시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2020 서울시민회의'가 오는 19일 시청 다목적홀에서 시민총회’를 열고 10가지 정책을 선정한다고 18일 밝혔다.

서울시민회의는 단순히 시민의 의견을 수렴하는 차원을 넘어 시민 제안, 숙의·공론을 주도해 시민 스스로 정책을 결정하는 새로운 시민 민주주의 모델이다.

시민총회는 서정협 서울시장 권한대행의 영상 인사말과 이현찬 서울시의회 행정자치위원장의 영상 축사, 시민회의 경과보고 및 의제발표, 의제에 대해 종합토론하고 투표하는 시민토론, 투표 결과 발표, 서울시민회의 정책 제안서 전달 순으로 진행된다.

시민위원 총 3000명은 지난 6월부터 9차례에 걸친 숙의·공론 과정을 거쳐 방역, 경제, 돌봄, 환경, 인권 등 27개 분야의 117개 방대한 정책대안을 도출했다. 이중 실현가능성을 중심으로 30개 정책대안을 추려냈다.

시민총회에서는 추려낸 30개 정책 대안 중 토론과 시민투표를 통해 최종 10개 정책을 선정하게 된다.
이를 위해 총 340명이 온·오프라인으로 종합토론을 벌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현장토론 규모를 50명 미만으로 제한했다. 현장에 참여하지 못하는 시민위원들을 위해 화상회의 앱인 줌(Zoom)을 활용하는 방식을 병행한다. 전 과정은 TBS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종합토론에 이어 최종 현장 시민투표가 진행된다.
이날 현장투표 결과와 사전에 모든 시민위원을 대상으로 진행한 모바일 투표 결과를 합산해 최종 10개 정책을 발표한다.

선정된 정책은 서울시민회의의 이름으로 서울시에 전달된다.
서울시는 시정에 적극 반영하고 정책 반영 과정을 시민위원들에게 지속적으로 공개한다는 계획이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