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사회일반

광주한의사회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첩약 지원

뉴시스

입력 2020.09.17 16:47

수정 2020.09.17 16:47

[광주=뉴시스] = 광주한의사회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지원. (사진=광주한의사회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 광주한의사회 코로나19 후유증 환자 지원. (사진=광주한의사회 제공)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광주시한의사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회복을 위한 무료 첩약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광주시한의사회는 코로나19 회복자의 상당수가 후유증을 호소하고 있어 건강 회복을 위한 한약을 무료 지원한다고 17일 밝혔다.

광주지역에서는 이날 현재 48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치료를 마친 퇴원자 중 상당수가 후유증을 호소있는 실정이다.

한의사회는 후유증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최근 30여개 한방의료기관으로 구성된 코로나19 후유증 치료를 위한 한의진료단을 발족했다.

또 광주 거주 후유증 환자 약 60명에 대해 치료용 한약을 무료로 지원할 방침이다.


무료 지원을 희망하는 환자는 퇴원 뒤 4주이상이 경과해야 하며 우울증 등 후유증이 지속되는 경우이다.
지원 사업은 올해 31일 지속된다.


이와함께 국민건강보험공단 호남제주지역본부는 광주지역의 다양한 코로나 후유증 치료와 지원 사업 등을 안내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gryu77@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