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창원 명서시장, 전통시장 인식개선 전문가 활용 협약 체결

뉴시스

입력 2020.09.17 16:54

수정 2020.09.17 16:54

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 등과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지난 16일 창원시 의창구 명서시장 고객지원센터에서 장명진(왼쪽부터) 명서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장, 남상학 명서전통시장 상인회장, 김용길 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 이사장이 진통시장 인식개선 전문가 활용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 제공) 2020.09.17.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지난 16일 창원시 의창구 명서시장 고객지원센터에서 장명진(왼쪽부터) 명서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장, 남상학 명서전통시장 상인회장, 김용길 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 이사장이 진통시장 인식개선 전문가 활용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사진=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 제공) 2020.09.17. photo@newsis.com
[창원=뉴시스] 홍정명 기자 = 경남 창원시 의창구 명서전통시장상인회(회장 남상학)는 지난 16일 명서시장 고객지원센터에서 경남전문가네트워크협동조합(이사장 김용길), 명서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단장 장명진)과 ‘전통시장 인식개선 전문가 활용 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협약에 따라 3개 기관·단체는 스마트시장 네트워크 구축 및 정부 지정 협력사업을 추진하고, 경영 자문 및 전문가 멘토링 운용, 문화관광형시장 확산을 위한 교육 및 기술 이전 등에 협력하게 된다.

남상학 상인회장은 "전문가 컨설팅 및 다양한 교육을 통해 명서시장만의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스마트 시범상가로 선정된 만큼, 상호 협력하여 스마트시장으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장명진 사업단장은 "지역의 분야별 전문가들과 연계하여 전통시장의 인식개선과 활성화에 이바지하고, 전국 최초로 운영하고 있는 소상공인특허공유은행의 운영 시스템을 체계화하는데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용길 이사장은 "조합이 보유한 분야별 전문가 네트워크를 활용하여 명서시장 활성화에 적극적으로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한편, 명서시장 문화관광형시장 육성사업단은 2020년부터 2021년까지 2년간 9억2000만 원의 예산을 투입해 '가치를 디자인하는 명서시장'을 모토로 다양한 전통시장 활성화 프로젝트를 수행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hjm@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