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의왕시 추석연휴 의왕하늘쉼터 전면폐쇄

강근주 기자

파이낸셜뉴스

입력 2020.09.18 01:56

수정 2020.09.18 01:56

의왕하늘쉼터. 사진제공=의왕시
의왕하늘쉼터. 사진제공=의왕시

【파이낸셜뉴스 의왕=강근주 기자】 의왕시는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시민 안전을 위해 추석연휴(9월30일~10월4일) 의왕하늘쉼터를 전면 폐쇄하기로 결정했다고 18일 밝혔다.


의왕시는 의왕하늘쉼터 성묘객 및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9월18일~10월11일(추석연휴 제외)을 특별방역기간으로 지정해 봉안당 입구에 임시방역소를 마련해 출입자명부 작성,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수칙 이행 뒤 성묘할 수 있도록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9월21일 12시부터 e하늘 장사정보시스템을 통해 온라인 성묘 신청을 할 수 있고, 고인의 안치사진 신청(9월21일~25일), 차례상, 헌화, 추모글 작성 등 기능을 이용해 가족, 지인과 공유할 수 있는 온라인 성묘 서비스를 운영한다.


장숙현 노인장애인과장은 “전국적으로 소규모 집단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는 상황에서 성묘객이 한꺼번에 몰리는 추석연휴는 코로나19 방역의 중대한 고비가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직접 방문을 자제하고, 명절연휴 전후 성묘 및 온라인 추모-성묘 서비스 이용과 방문 시에는 방역수칙을 잘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kkjoo0912@fnnews.com 강근주 기자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