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TV·방송

[RE:TV] '사랑의 콜센타' 장민호X이찬원, 조기 탈락→특별 무대로 '매력 뿜뿜'

뉴스1

입력 2020.09.18 05:30

수정 2020.09.18 05:30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TV조선 '사랑의 콜센타'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사랑의 콜센타' 장민호, 이찬원이 매력을 대방출 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 사랑의 콜센타'에서 장민호와 이찬원은 상반기 결산 TOP6의 치열한 대결에서 조기 탈락하며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날 장민호는 1라운드에서 김영철의 '따르릉'을 불러 85점을 받았다. 여기에 이찬원은 고객의 신청곡 '고추'를 열창했지만 76점을 받으며 충격에 휩싸였다. 아쉬움이 남는 무대였으나 이들은 유쾌한 반응으로 주위에 웃음을 줬다.

응원단으로 활약하던 장민호와 이찬원은 특별 무대를 맡았다.
MC 김성주는 "대망의 결승전 전에 축하 무대가 있다"면서 "탈락한 두 분이 댄스팀을 결성해 특별 무대를 준비했다"고 알렸다.

장민호, 이찬원은 무대에 올라 시작 전부터 야무진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대성의 '날 봐, 귀순'을 택한 이들은 환상의 하모니는 물론 상큼한 동작까지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특별 무대였지만 노래방 기계 점수가 공개되고 모두가 놀랐다. 100점을 기록했기 때문. 이를 지켜보던 정동원은 "어차피 끝났어요~"라는 냉정한 반응으로 큰 웃음을 선사했다.

이찬원은 100점을 받자 우는 연기와 함께 무대에 쓰러졌다. MC들은 "미안하다.
축하 무대다", "고생 많았고 유종의 미를 거뒀다" 등의 반응으로 폭소를 더했다.

김성주는 "축하 무대였지만 한우를 드린다"면서 선물로 한우 세트를 건넸다.
이에 장민호와 이찬원은 "날 봐~ 날 봐~ 한우~"를 외치며 유쾌하게 퇴장, 마지막까지 웃음을 줬다.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