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반경제

해수부, 해양쓰레기 수거 온라인 캠페인 실시

뉴시스

입력 2020.09.18 06:01

수정 2020.09.18 06:01

19일 '국제 연안정화의 날' 맞아 다양한 행사 마련
【서울=뉴시스】해양수산부 로고 (제공=해수부)
【서울=뉴시스】해양수산부 로고 (제공=해수부)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해양수산부는 '국제 연안정화의 날'(9월19일)을 맞아 해양쓰레기 인식 증진을 위한 다양한 행사를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은 유엔환경계획(UNEP) 후원 하에 1986년 미국 텍사스주에서 처음 시작된 세계적인 해양환경운동이다. 9월 셋째 주 토요일을 전후로 100여 개 국가에서 약 50만 명이 참여하고 있다.

우선 해수부는 다음 달 중순부터 온라인 캠페인을 전개한다.

개인 소셜 네트워킹 서비스(SNS)를 통해 해양쓰레기 정화활동에 참여한 사진을 인증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500명에게 마스크, 장갑 등 해양쓰레기 수거에 필요한 물품세트를 증정한다.

이벤트에 참여하려면 개인 정화활동 후 #국제연안정화의날, #해양쓰레기 등 해시태그를 달아 개인 SNS에 게시물을 올리면 된다.


'국제 연안정화의 날'과 해양쓰레기 저감 등을 주제로 한 웹툰과 대국민 홍보영상도 제작한다.

웹툰의 경우 온라인 웹툰매체와 SNS 등을 통해 다음 달 말부터 6회분을 연재할 계획이다. 웹툰은 휴대용 책자로 제작해 초등학교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해양쓰레기 문제의 심각성과 대응을 위한 정부의 노력, 국민 참여 독려 등의 내용을 담은 대국민 홍보영상을 제작해 해수부와 해양환경공단 SNS 등을 통해 공개할 계획이다.

또한 제주도에서 '국민과 함께 하는 바다 가꾸기'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해양환경 보호에 관심 있는 기업·개인 등이 해변을 선택해 '반려 해변'으로 이를 지정하고 관리하게 된다. 시범적으로 하이트진로, 제주맥주, 공무원연금공단이 각각 표선, 금능, 중문해변을 관리한다. 해수부는 이를 토대로 기본계획을 수립해 내년 5월부터는 전국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또 오는 21~25일 태안해안·변산·한려해상·다도해해상 등 전국 4개 해안국립공원에서 해양쓰레기 정화주간을 운영한다.

12개 관련 지자체와 국립공원공단 등에서 340여명의 인원과 선박, 차량 등을 동원해 집중호우와 연이은 태풍으로 국립공원 해안가 등에 밀려온 쓰레기를 수거할 예정이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양쓰레기는 국민 여러분의 관심과 동참 없이는 풀기 어려운 숙제"라며 "우리의 삶의 터전인 바다를 깨끗하게 보전하기 위해 국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arch1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