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국

서울시, 광운대역세권 개발 속도낸다…"공공부지에 복합문화시설 조성"

뉴시스

입력 2020.09.18 06:30

수정 2020.09.18 06:30

광운대역세권 공공기여 부지 활용 기본계획 수립 용역 발주
[서울=뉴시스] 서울 광운대역세권 사전협상 부지 내 대상지 위치. (사진=서울시 제공) 2020.09.1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서울 광운대역세권 사전협상 부지 내 대상지 위치. (사진=서울시 제공) 2020.09.14.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윤슬기 기자 = 서울시가 광운대 물류기지 이전에 따른 대상지 내 공공기여 부지에 도시재생 차원의 복합문화시설 등을 조성하는 등 사업 추진에 속도를 내고 있다.

개발사업에서 발생하는 개발이익을 지역사회와 공유하고, 지역 내 부족한 공공시설을 공급하는 등 공공용지 활용 기본계획을 수립하면서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최근 '광운대역세권 공공기여 부지 활용 기본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다. 광운대역세권 개발 전체 대상부지 가운데 '공공용지'인 1만1370m²에 문화·체육시설, 도서관, 창업지원센터 등 생활 사회간접자본(SOC)을 확충하기 위해서다. 예산은 1억9500만원이 투입된다. 용역 결과는 내년 연말께 나온다.


해당 부지는 광운대역세권 개발사업 부지 내에 위치한 곳(노원구 월계동 154-8)으로, 시는 여기에 지역커뮤니티 중심의 복합문화시설 등을 도입할 예정이다.

시는 용역을 통해 생활권 내 부족한 공공시설 확충을 통해 지역 활성화를 유도할 계획이다. 특색있는 공간 활용으로 도시재생 차원의 복합문화시설 등을 조성한다. 이를 위해 월계1동과 월계3동을 잇는 왕복 4차선 도로를 신설하는 방안 등 교통여건 등도 조사 분석한다.

시는 접근성 개선을 위해 대상지 및 주변지역 보행동선, 대중교통과의 연계 방안 등을 검토할 방침이다. 투자심사 등 행정절차 이행에 필요한 수준의 사업 타당성과 경제성도 분석할 방침이다.

시는 이번 광운대 역세권 개발을 통해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하고 이를 동북권의 새로운 경제거점으로 조성할 계획이다. 특히 동부간선도로 지하화 사업과 경춘선숲길, 한국외국어대 등 15개 대학과 시너지를 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광운대 역세권 개발사업은 월계동 85-7 일대 15만m² 부지에 업무와 판매, 주거 시설, 호텔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코레일 소유의 철도와 물류시설부지 및 국공유지를 주거, 상업, 공공용지 등으로 개발해 사업비만 2조5000억원에 이르는 등 서울 동북권의 최대 개발사업으로 꼽힌다.

이곳은 지하철 6호선 석계역에서 약 400m, 지하철 1호선 광운대역에서 약 800m 떨어져 있는 역세권으로 이번 사업을 통해 40~46층 규모의 건물 14동이 조성되고 주상복합 아파트 2466세대가 들어선다.

시는 올해 상반기(1∼6월) 사전협상 작업이 막바지에 들어선 만큼, 하반기에 도시 관리계획을 입안해 관련 행정 절차를 진행한 뒤 내년 착공할 방침이다.

당초 해당 부지에는 각종 저장탱크, 제지창고 등 물류시설이 있었는데, 시설이 노후화되면서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이전을 요구해왔다. 주민들의 개발요구가 높아지자 시는 2009년 도시계획변경 사전협상제도를 도입해 광운대 역세권 물류시설 부지를 협상 대상지로 선정했다.

사전협상제도는 면적 5000m² 이상의 개발부지에 대해 공공과 민간 사업자가 사전 협상으로 구체적인 개발 계획을 수립하고 도시 계획을 변경하는 제도다.

다만 사업 추진까지는 난항이 거듭됐다. 대규모 부지의 토지 매각과 건축 인허가, 기반시설 설치 등 과다한 초기 사업비로 민간의 참여가 쉽지 않았다. 2012년과 2014년 두 차례 진행된 민간 사업자 공모가 모두 유찰됐다.


2017년 6월 코레일(한국철도공사)가 시행한 민간 사업자 공모에서 HDC현대산업개발이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되면서 본격적으로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사전협상이 현재 마무리 단계로 부지나 위치도 정해진 만큼 공공기여 부지에 어떤 시설을 조성해 어떻게 만들지 용역을 발주한 것"이라며 "대상지가 공공기여 부지인 만큼 주민들이 필요한 생활SOC 등을 중점적으로 조성될 것으로 보인다.
사전 협상이 완료되면 지구단위계획 수립하는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fnSurve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