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수원시, 코로나19 어려운 예술인 '2차 재난지원금' 지원

28일~10월 16일 신청, 30~50만원 지급

수원시, 코로나19 어려운 예술인 '2차 재난지원금' 지원
경기 수원시청. ©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수원=장충식 기자】 경기도 수원시는 코로나19 사태로 활동에 어려움을 겪는 지역 문화·예술인들에게 2차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지난 5월·6월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문화·예술인으로, 신규 문화·예술인도 신청할 수 있다.

시는 두 차례에 걸쳐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문화·예술인 246가구에 지원금을 지급한 바 있다.

1차 긴급재난지원금을 받은 예술인에게는 공고일(9월 16일) 기준으로 지원 자격 요건을 확인한 후 추석 연휴 전 2차 지원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지원금은 1차 지급과 동일하게 1인 가구 30만원, 2인 이상 가구 50만원이다.

신규 문화·예술인은 9월 28일부터 10월 16일까지 신청해야 한다.

수원시 거주 여부·예술인 활동 증빙·소득 기준 등을 확인하고, 대상자를 선정해 10월 29일 발표할 예정이다.

공고일(9월 16일) 기준으로 수원시에 거주하는 예술인 중 가구원 소득이 중위소득 150% 이하(2020년 8월 건강보험료 납부액 기준)인 사람이 긴급재난지원금을 신청할 수 있다.

jjang@fnnews.com 장충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