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최태원 "코로나19를 새로운 성장의 계기로"

최태원 "코로나19를 새로운 성장의 계기로"


[파이낸셜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이 코로나19를 새로운 성장의 계기로 삼자고 강조했다. 최태원 회장은 22일 SK 임직원에게 보내는 e메일에서 "코로나19에서 비롯된 예측하기 어려운 경영환경 변화와 새로운 생태계의 등장은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낯설고 거친 환경을 위기라고 단정짓거나 굴복하지 말고 우리의 이정표였던 딥체인지에 적합한 상대로 생각하고, 성장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변화된 환경은 '생각의 힘'을 요구하기도 한다"고도 말했다. 이와 관련, 기업이 사회적 책임 이상의 공감과 감수성을 더하는 것은 이제 선택이 아니라 새로운 규칙이라고 부연했다. 바뀐 환경에 수동적으로 끌려다니지 말고 오히려 새로운 기회로 삼으라는 발상의 전환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최 회장은 또 "우리는 이미 기업 경영의 새로운 원칙으로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축으로 하는 파이낸셜 스토리 경영을 설정하고 방법론을 구상하고 있다"며 "매출액이나 영업이익 같은 숫자로만 보여주는 것이 아니라 사회적 가치에 연계된 실적, 주가, 그리고 우리가 추구하는 꿈을 하나로 인식하는 것이야말로 가장 강력하고 유일한 생존법"이라고 역설했다.

최 회장은 지난해부터 임직원을 대상으로 타운홀 미팅 방식의 '행복토크'를 진행하는 등 대면방식으로 경영철학을 공유해 왔다. 올해는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e메일이나 사내 인트라넷을 통해 소통을 이어가고 있다.

마지막으로 최 회장은 직원들에게 추석연휴 추천 다큐멘터리로 '플라스틱 바다(A plastic ocean)'를 추천했다. 그는 "(다큐멘터리에서)ESG에 대한 영감을 얻길 바란다"고 했다.

앞서 최 회장은 전날에도 취업준비생을 위로하고 격려하는 내용의 영상을 SK 채용 유튜브 채널(SK Careers)에 올린 바 있다.

longss@fnnews.com 성초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