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

"신한은행, 블록체인 기반 뉴 디지털금융 한다"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 
신한은행 장현기 본부장 '가상자산-블록체인-금융 접점 찾을 것" 
[파이낸셜뉴스] 신한은행이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접목한 새로운 금융서비스 사업에 본격 나서겠다는 전략을 내놨다. 가상자산 지갑, 가상자산 수탁 서비스, 결제 서비스 등으로 블록체인에 특화된 금융서비스를 선보이겠다는 것이다.

22일 김병욱 의원과 한국가상자산금융협회가 주최한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에서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은 '블록체인 가상자산 금융시장의 현주소'라는 주제로 "은행들은 가상자산과 블록체인 기술, 금융 서비스 간 접점이 되는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강조헸다. 그러면서 "이는 은행 관점의 탈중앙화금융(디파이, Defi) 서비스로, 기존 은행이 제공하는 서비스와 동 떨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디파이 산업에서 은행이 일정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디파이는 중개인 없이 개인과 개인이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자산을 이용해 금융서비스를 주고받는 개념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그러나 장 본부장은 디파이의 중간에 은행의 역할을 찾을 수 있다고 강조한 셈이어서 관심을 끌고 있다.

"신한은행, 블록체인 기반 뉴 디지털금융 한다"
장현기 신한은행 디지털전략본부장이 22일 '가상자산 업권법 제정을 위한 국회세미나'에서 발표를 하고 있다. /사진=김소라 기자

"블록체인 사업, 가상자산으로 진화시킬 것"

장 본부장은 "신한은행은 블록체인 기반의 새로운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제공할 계획"이라며 "신한은행의 블록체인 사업은 향후 가상자산 지갑, 가상자사 수탁, 결제 서비스 등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현재 '디지털 자산 보관 서비스'를 테스트 중이다. 고객이 보유한 금융·의료·신용 정보 같은 디지털 자산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디지털 금고 서비스다. 또 가상자산 지갑의 개인키를 분산해 보관하는 '개인키 관리 서비스'도 준비 중이다.

사실 신한은행은 이미 다양한 영역에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 중이다. 의사들을 위한 대출 서비스 '닥터론'에 적용한 '블록체인 자격검증 서비스'는 대출에 소요되는 시간을 줄이고 개인정보 보호의 취약성을 개선했다. 닥터론에 이 기술을 적용한 뒤 대출은 25%, 취급액은 46%나 늘었다.

또 신한 모바일뱅킹 '쏠'에 분산형 신원인증(DID) 서비스 '쯩'을 도입해 비대면 실명확인 절차를 대폭 줄였다. 사용자 개인정보도 '쯩'에 저장해 유출 위험도 줄였다.


"글로벌 송금-결제에 블록체인 적용"

장 본부장은 "글로벌 송금, 통합인증, 결제, 수탁 등 기존 금융서비스를 블록체인 플랫폼으로 구축할 것"이라는 계획도 내놨따.

블록체인 전략은 단계적으로 진행하는데, 먼저 블록체인 인프라를 구축하는 등 사업기반을 마련한 뒤 기존 사업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할 계획이다. 이후 플랫폼 기반 블록체인 서비스를 전개한다는 것이다.

장 본부장은 "신한은행의 기존 서비스에 블록체인을 적용했던 단순한 구조를 앞으로는 블록체인에 특화된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선보이는 방식으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ㅅ강조했다.

ronia@fnnews.com 이설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