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정원, 연평도 공무원 월북 여부에 신중..최종판단 안해"

박지원 국정원장이 25일 긴급 소집된 국회 정보위에 현안보고를 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2020.09.25.사진=박범준 기자
박지원 국정원장이 25일 긴급 소집된 국회 정보위에 현안보고를 하기 위해 국회 정보위 회의실로 들어가고 있다. 2020.09.25.사진=박범준 기자

[파이낸셜뉴스] 서해 북방한계선(NLL) 인근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어업지도선 선원인 해양수산부 소속 공무원이 북한 해역에서 북한군의 총격으로 숨진 것과 관련, 국가정보원은 해당 공무원의 월북 여부에 대해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25일 국회 정보위가 긴급 소집된 가운데 국정원의 비공개 현안보고 직후 전해철 정보위원장은 브리핑에서 "사실관계에 대한 판단을 국정원이 주도적으로 한게 아니다"라면서 "국정원은 월북이다 아니다를 말하는 것을 굉장히 신중하게 얘기한다"고 말했다.

전 위원장은 "정보 자산에 의해 수집된 자산에 의하면 월북으로 보이는 여러가지에 대해 관계기관 이야기가 있었다"면서도 "국정원이 그것(월북)에 대해 최종적인 판단은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다만 전 위원장은 "국방부에서 월북에 대해 근거 있게 말한 것이 있는데 국방부 발표에 대해 국정원이 다른 의견을 피력한 게 전혀 없다"며 "현재 국방부가 보고 있는게 국가기관의 입장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