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 >

"드라마 '지리산' 中 아이치이 판매...글로벌 OTT 본격 경쟁 신호탄"

[파이낸셜뉴스] NH투자증권은 30일 드라마 '지리산'의 글로벌 방영권이 중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업체 아이치이(iQIYI)에 판매된 데 대해 글로벌 OTT 사업자 간의 본격적인 경쟁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분석했다.

이화정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지난 28일 에이스토리 공시에 따르면 드라마 '지리산'의 글로벌 방영권(국내, 중국 제외)이 중국계 OTT 아이치이에 판매됐다"며 "계약 상대방의 비밀유지 요청에 따라 계약금액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전체 제작비(320억원 추정)의 80% 이상이 아이치이와의 계약을 통해 보전됐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이 연구원은 "'지리산'의 작가(김은희), 연출(이응복) 및 주연배우(전지현, 주지훈)의 기존 필모그래피를 고려했을 때 넷플릭스에서도 해당 드라마를 충분히 탐냈을 상황"이라며 "그럼에도 아이치이와 계약이 성사됐다는 점에서 넷플릭스가 제시한 방영권료(제작비 대비 80%) 이상을 제시했을 것으로 추정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난 16일 공시된 내용에 따르면 '지리산'은 국내 방영권 계약(회당 13억원, 총 16부작)을 통해 이미 전체 제작비의 60% 중반을 보전받았다"며 "아이치이와의 계약만으로도 ROI(투자자본수익률)는 최소 40%대로 추정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리산'의 아이치이 판매가 글로벌 OTT 사업자간의 본격적인 경쟁을 알리는 신호탄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아이치이의 경우 넷플릭스 대비 진출 국가가 적고, 대체로 아시아 위주의 시장을 갖고 있다. 그럼에도 이처럼 높은 보전 비율을 제시하며 '지리산' 방영권을 취득한 이유는 동남아시아 시장을 잡기 위한 것"이라며 "동남아시아 시장을 염두에 두고 넷플릭스에 대응할 수 있는 자본력 있는 사업자가 드디어 등장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그러면서 "이번 계약은 국내 콘텐츠 사업자의 협상력 증대의 새로운 막을 열 것"이라며 "글로벌 OTT와의 기존 레퍼런스가 풍부한 사업자 위주의 수혜가 예상된다"고 부연했다.

mjk@fnnews.com 김미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