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카드사 소멸 포인트 연간 1천억원 넘어

 카드사 소멸 포인트 연간 1천억원 넘어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한해동안 사용하지않아 소멸 처리되는 카드사 포인트가 1000억원을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정무위원회 위원장인 더불어민주당 윤관석 의원실이 금융감독원을 통해 받은 ‘최근 5년 간 시중 8개 전업카드사 포인트 현황’ 자료에 따르면, 2019년 말 기준 카드사 발생 포인트는 3조 2039억원으로 나타났다. 이 중 사용 포인트는 2조 9926억원으로 나머지인 1017억원이 소멸되는 것으로 집계됐다.

회사별로 살펴보면, 2015년부터 2019년까지 포인트 총잔액이 감소한 회사는 8개 카드사 중 롯데, 신한, 현대 3개 사였으며, 포인트 소멸액이 감소한 회사는 롯데, 신한, 삼성, 현대 4개 사였다. 4년 연속으로 총잔액 또는 소멸액이 순증 또는 순감한 회사는 없었다.

카드 포인트 소멸액이 가장 적은 회사는 롯데카드사로, 2019년 말 기준 47억원, 2020년 6월 말 기준 23억원이었다. 가장 많은 회사는 현대카드사로, 2019년 말 기준 252억원, 2020년 6월 말 기준 19억원이었다.

카드 포인트 발생액이 가장 적은 회사는 BC카드사로, 2019년 말 기준 305억원, 2020년 6월말 기준 139억원이었으며, 가장 많은 회사는 신한카드사로, 2019년 말 기준 6961억원, 2020년 6월 말 기준으로는 3387억원이었다.

2020년 6월 말 기준, 발생 포인트 대비 소멸 포인트 비중이 가장 높은 회사는 BC카드사로 23.6%였으며, 가장 낮은 회사는 KB국민카드로 2.2%였다.

윤관석 정무위원장은 "카드 이용이 국민적으로 보편화 되고 포인트의 현금화도 쉬워지면서 이를 활용한 다양한 할인 및 금융서비스도 출시되고 있으나, 여전히 적지 않은 포인트가 아깝게 소멸되고 있는 실정"이라며, "카드포인트는 소비자들의 카드 사용 실적에 따른 보상으로 부여되는 만큼, 소멸포인트를 줄여 소비자 혜택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안을 카드사와 금융당국 모두 더 고민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jiany@fnnews.com 연지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