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시민참여 자전거도로 시스템 본격 가동

서울시, 시민참여 자전거도로 시스템 본격 가동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쿠핏과 협력을 통해 시민이 자전거 정책을 직접 제안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 이달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이용방법은 자전거 전문 앱 '오프라이더'를 활용하면 된다. 자전거 도로의 단절, 협소한 자전거 도로 등 불편사항이 발견될 시, 오픈라이더 앱 내에 추가된 '라이딩 환경 개선' 탭을 통해 개선필요사항을 자유롭게 제안하는 방식이다. 자전거 이용자의 공감이 20개가 넘으면 정식제안으로 접수가 되고 1주일 내에 제안 검토 및 답변을 들을 수 있다.

또 서울시는 서비스 개시 후 시민의 관심을 받지 못해 사장화 되는 경우를 방지하기 위해 자전거 도로의 신설과 정비, 제도개선을 건의할 워킹그룹인 '서울 자전거메이트' 5000명을 사전 모집했다. 서울 자전거메이트는 서울시 자전거정책의 파트너로 오픈라이더 앱를 통해 자전거 인프라 정비에 관한 의견을 적극 제시하는 활동가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더불어 시민의 제안은 교통정책지원시스템(TAIMS)과 연계해 빅데이터로 분석하고 새로운 정책을 수립하는데 활용할 계획이다. 이는 서울시 교통정보시스템(TOPIS)를 통해 공개된다.
TAIMS는 버스, 지하철, 택시 등 대중교통과 따릉이 등의 주행정보 등을 종합 분석하는 시스템이다.

서울시는 오픈라이더와의 협업을 시작으로 향후 자전거·지도 정보를 제공하는 민간의 모든 앱을 통해 정책제안이 가능토록 플랫폼 확대도 추진한다.

황보연 서울시 도시교통실장은 "자전거 이용환경의 현실과 보완과제는 결국 자전거 이용자가 가장 잘 알 수 있는 것"이라며 "앞으로도 시민이 원하는 대로 자전거 이용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소통창구를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