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오라클 클라우드, IDC 고객 만족도 최고 점수 획득

오라클 클라우드, IDC 고객 만족도 최고 점수 획득
[파이낸셜뉴스] 올 한 해 진일보한 발전을 이뤄낸 오라클 클라우드가 시장조사업체 IDC가 실시한 고객 만족도 조사에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공급 업체 중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하는 등 업계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고 있다고 6일 밝혔다. 최근 8x8, 나비고, 피닉스, 줌을 비롯한 글로벌 기업을 신규 고객으로 확보한 오라클은 뛰어난 성능을 기반으로 기업 고객이 신뢰할 수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한다.

오라클 클라우드는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DC가 935개 기업 고객을 대상으로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공급업체에 대한 만족도를 조사한 '2020 산업 클라우드패스'에서 아마존웹서비스와 마이크로소프트, IBM, 구글 클라우드를 포함한 경쟁사 대비 가장 높은 점수를 획득했다. 오라클 클라우드에 대한 고객 만족도 역시 전년 대비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응답자 중 86%는 향후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OCI)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겠다고 답했다.

또 가트너가 최근 실시한 연구에 따르면 오라클 클라우드는 다른 클라우드 공급 업체들보다 전년 대비 가장 월등한 성능 향상을 달성하기도 했다. 비용 측면에서도, 오라클은 컴퓨팅과 스토리지, 네트워킹, 데이터 송신 전반에 걸쳐 합리적인 클라우드 가격을 책정하고 있다. 특히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고객은 데이터 이전 시 발생하는 송신 비용을 대폭 절감할 수 있다.

특정 클라우드에서 다른 클라우드 혹은 기업 데이터 센터로 데이터 전송 시 발생하는 송신 비용은 고객의 클라우드 요금에 상당한 추가 비용부담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라클은 이와 같은 숨겨진 비용을 제거하는 것을 목표로, 클라우드 비용 계산기를 통해 예측 가능한 비용 정책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

예측 가능하고 합리적인 비용 정책 외에도, 고객이 필요에 따라 퍼블릭 클라우드 환경 혹은 자사 온프레미스 데이터센터에 클라우드를 구축,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 역시 오라클 클라우드의 장점이다.

로스 브라운 오라클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 시장진입전략담당(GTM) 부사장은 “오라클은 지난 6년 간 복잡한 데이터베이스와 까다로운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에 적합한 현대적인 2세대 클라우드 인프라스트럭처를 발전시키는데 전념해왔다”며 “기존 고객층에 더불어 8x8과 줌, 피닉스를 비롯해 전 세계 이용자에게 대화형 비디오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 고객이 초고속 데이터 전송을 위해 오라클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사례도 최근 증가하는 추세다”라고 덧붙였다.

true@fnnews.com 김아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