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면세점 진출하는 中알리바바, 듀프리 지분 최대 10%매입

알리바바 로고 /사진=뉴시스
알리바바 로고 /사진=뉴시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알리바바가 스위스 면세점 그룹 듀프리 지분을 최대 10% 매입키로 합의했다. 알리바바가 전자상거래, 전자결제, 게임, 부동산, 스마트 공장 등에 이어 면세점까지 사업을 확대키로 하면서 중국발 공룡기업 입지를 다지고 있다.

6일 중국 관영 차이나데일리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최대 7억 스위스프랑(약 8900억원) 규모의 자금 조달을 추진하는 듀프리에게 2억500만 스위스프랑(약 3200억원)을 투자하는 방식으로 지분을 인수한다. 사모펀드 애드벤트 인터내셔널도 4억5500만 스위스프랑을 투자키로 했다.

알리바바는 자사의 디지털 기술과 듀프리의 유통 네트워크 등을 결합한 합작사 건립에도 합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줄리안 디아즈 듀프리 최고경영자(CEO)는 “우리는 합작사가 성장 기회를 줄 것으로 확신한다”면서 “듀프리가 세계 최고의 여행 관련 디지털 유통 기업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듀프리의 자금 조달은 코로나19 충격 완화를 위한 것으로 전해졌다. 감염 우려로 글로벌 여행 수요가 급감하면서 전 세계 공항에 2500여개 매장을 운영하고 있는 듀프리의 피해도 뒤따르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듀프리는 올해 매출이 70% 가량 감소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듀프리는 이미 직원 1만여명 감원 계획을 발표했다.
듀프리가 전 세계에서 3만1000명을 고용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3분의 1 가까운 인원을 줄이는 셈이다. 그러나 알리바바의 투자 소식에 듀프리 주식은 최대 16% 상승했다.

알리바바는 듀프리 지분 매입과 관련, “글로벌 브랜드에 대한 중국 소비자들의 수요 증가에 부응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