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GS ITM-아이티에스컨버젼스-위엠비, MOU 맺고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대 박차

스마트통합관제 모델 구축 위한 장비 및 솔루션 패키지로 국내외 시장 공략


GS ITM-아이티에스컨버젼스-위엠비, MOU 맺고 스마트 팩토리 사업 확대 박차
아이티에스컨버젼스 신춘식 대표(좌), GS ITM 윤재철 상무 (중앙), 위엠비 최병청 사장(우)이 10월 13일 스마트팩토리 사업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체결했다.

GS ITM은 ‘스마트관제’ 분야에 특화된 기술력을 갖춘 아이티에스컨버젼스(대표 신춘식), 위엠비(대표 김수현)와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3개사는 협약을 통해 국내 플랜트 환경에 맞는 스마트통합관제 모델을 선보인다.

세부적으로는 공장의 설비 및 운영 과정을 모니터링하는 각각의 시스템들을 DT(Digital Twin, Digital Transformation)의 시각으로 재구성하고, 스마트통합관제 모델로 발전시키기 위한 장비, 솔루션 등을 패키지 형태로 구성해 국내외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기존에 스마트팩토리를 목표로 상용화되어 있는 해외 관제솔루션들은 국내의 복잡한 플랜트 환경과 기업의 비즈니스, 기존 시스템들과의 확장성 등의 문제로 적용과 활용률이 높지 못했다. 이에 3개사는 대규모 공장의 시스템 구축, 운영 경험과 관제 상황실 설계 기술력을 총동원하여 현실성 있는 스마트통합관제 모델을 제공하겠다는 목표로 협약식을 추진했다.

작업자들이 공장의 모든 상황을 통합해 한눈에 모니터링할 수 있도록 여러 대의 모션데스크와 Videowall에 3D 그래픽으로 실제와 똑같이 구현된 공장을 보며 정보와 설비를 통제할 수 있다. 실시간 모니터링으로 비상상황 등에 신속하게 대처할 수 있고 생산 공정 수정에 필요한 과정도 간소화된다. 또한 현재 상황에 대응뿐 아니라 설비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하고 다각적인 시뮬레이션을 통해 예지 정비 및 공정 과정 전반의 효율을 극대화할 DT 구축의 실현 가능성을 높인다.

앞서 GS ITM은 국내외 공장에 필요한 다양한 시스템을 운영하며 산업현장에 대한 높은 이해도를 보유하고 있다. 최근까지도 정유, 화학, 공장 운영에 필요한 시스템인 MES(Manufacturing Execution System-제조실행), 설비정보포털, IYAS(Integrated Yield Accounting System-수율관리 및 회계)를 자체 기술력으로 개발해 유수 기업에 구축한 바 있다.

또한 솔루션 베이스로 개발이 어려운 작업자의 knowledge가 담긴 운전이상모니터링시스템의 개발에 성공하며, 기술적 편리함을 넘어 안전성 강화 측면의 솔루션 개발에도 집중하고 있다. 이번 사업에서는 스마트관제센터 구축을 위한 비즈니스 시나리오를 설계하고 기존 시스템과의 연계 작업 및 수집되는 데이터의 의미를 분석하여 데이터의 가치를 극대화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아이티에스컨버젼스는 스위스의 WEY Technology 총판사로 금융권의 대규모 스마트딜링룸과 공공기관 통합관제시스템을 구현한 스마트관제 전문기업이다. 주요 기술로는 Videowall 멀티캐스팅 기술과 WEY Smart Touch 키보드를 통해 상황관제실 업무를 혁신하는 기술을 제공해왔다. 모든 PC 화면이 Videowall에 공유되고 스마트터치키보드로 16대의 PC를 한 번에 제어하는 것도 가능하다.

위엠비는 IT통합운영관리 시스템 컨설팅 및 포탈 솔루션 개발 기술력을 기반으로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현재까지 공공기관, 금융권, 유통/운송 등 다양한 기업에 분산된 각 시스템의 데이터를 수집하여 데이터 정제, 통합 등의 전(前)처리를 통해 시각화된 관제 화면을 구현하는 솔루션을 제공해왔다. 해당 솔루션은 구동 속도가 빠른 3D 모델링 엔진을 통해 IT 자원과 설비 현황을 가시적으로 보여줌으로써 기업의 경영현황, 통합방재, 통합관제, 비상대응 등 신속한 의사결정을 지원하고 있다.

금번 협약을 추진한 GS ITM의 윤재철 상무는 “복잡도가 높고 단위 공정 최적화가 되어 있는 국내 플랜트 환경은 직렬화된 해외 설비를 기반으로 설계된 해외 솔루션의 적용에 어려움이 많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제공될 솔루션은 플랜트 전체의 통합적 최적화를 위해 생산에서 의사결정까지 연계되는 통합적인 Data 기반 플랜트 운영 환경을 제공하고, 더 나아가 구축된 통합관제시스템에 축적된 Data와 AI분석을 접목하여 Digital Twin까지 확대하는 것이 목표다”라고 포부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