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칼럼 >

[fn사설] 네이버로 간 국민의힘, 혁신도 염두에 두길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01/26 종료)

fnSURVEY
[fn사설] 네이버로 간 국민의힘, 혁신도 염두에 두길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4일 오전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본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과의 쇼핑 ·뉴스 검색 알고리즘 조작 의혹에 대한 간담회에 앞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뉴스1
제1야당 국민의힘 의원들이 14일 경기 성남에 있는 네이버 본사를 방문했다. 말이 방문이지 사실상 현장 국정감사나 다름없다. 의원들은 한성숙 네이버 대표에게 최근 불거진 네이버의 쇼핑·뉴스 검색 알고리즘 조작 의혹을 따져 물었다. 높은 시장지배력을 가진 네이버가 검색순위 노출에 의도적으로 개입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디지털 윤리와 공정한 뉴스 편집을 주문했다.

알고리즘은 기업 특유의 비공개 영업비밀이다. 만약 교묘한 술수로 소비자를 조롱했다면 용서받지 못할 일이다. 국회가 시장지배력이 높은 네이버를 방문해 알고리즘 조작 의혹 등을 캐물을 순 있다. 다만 국민의힘이 아니라 관련 상임위인 국회 과학정보통신방송위원회가 방문했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국정감사 기간 중 현장 방문은 기업엔 큰 압박이다. 사실 정부기관도 아닌 특정 기업 방문은 극히 이례적이다. 엄청난 사회적 물의를 빚거나 비위 등이 있을 때를 빼곤 거의 없었다. 이번 방문은 문재인정부 청와대 홍보수석을 지낸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포털 외압 논란이 부추긴 면이 크다. 윤 의원은 네이버 임원 출신이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최근 쇼핑·동영상 검색서비스에서 알고리즘을 인위적으로 조정·변경했다며 네이버에 267억원 과징금을 매긴 것도 이유일 수 있다. 더 깊이 들어가면 추미애 법무부 장관 검색 논란도 있다.
국민의힘 입장에선 더할 나위 없는 정치적 호재인 셈이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비대면 국감까지 진행되는 마당에 굳이 기업을 찾아갈 필요가 있었을까.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22일 국회에 증인으로 호출됐다. 혹여 이러다 기업의 혁신 의지마저 꺾일까 걱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