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NBP '네이버클라우드'로 이름 바꾸고 B2B 강화

관련종목▶

B2B 사업 키워 AWS와 승부
네이버 보유 기술·서비스 망라
클라우드 기반 상품으로 제공

네이버 자회사 네이버비즈니스플랫폼(NBP)이 '네이버클라우드'로 이름을 바꾸고 기업간거래(B2B) 사업 강화에 나선다. 네이버 인공지능(AI) 기술과 협업 도구 서비스 등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판매, 아마존웹서비스(AWS), 구글, 마이크로소프트(MS) 등과 정면 승부한다는 목표다.

NBP는 네이버의 모든 기업용 비즈니스 역량을 통합해 네이버클라우드로 재출범하고 네이버의 B2B 사업 확장을 이끌게 된다고 15일 밝혔다. 이에 따라 기업용 클라우드, AI 플랫폼, 업무 협업 도구 등 기업용 서비스뿐 아니라 모든 비즈니스에 활용할 수 있는 데이터와 솔루션 등 네이버가 확보하고 있는 기술과 서비스들이 클라우드 기반으로 상품화되어 제공될 예정이다.

네이버클라우드는 네이버의 다양한 서비스와 솔루션들에 적용된 기술과 노하우를 하나로 통합해 교육, 전자상거래(e커머스), 게임 등 각 비즈니스에 특화된 솔루션을 만들어 AWS 등 글로벌 사업자들과 차별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네이버 스마트스토어나 결제대행(PG) 등의 솔루션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포 스토어'를 만들거나, 네이버 웨일 브라우저, 교육용 디바이스 등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포 에듀케이션'을 만드는 형태다. 이러한 네이버클라우드 서비스는 내년 초부터 중소형업체(SME)와 대기업 등이 다양하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될 예정이다.

박원기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지난 3년 간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이 선보인 상품과 기술력은 글로벌 경쟁자들과 견줄 수 있는 수준으로 올라섰다"며 "글로벌 사업자들이 깊게 다루지 못한 영역을 세분화해 하나하나 공략해 나가면서 그들과의 확실한 차별화를 만들어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