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美 입양된 딸과 44년만에 '언택트 상봉' 엄마는 모니터 어루만지며 감격의 눈물

남대문시장서 잃어버린 딸
유전자 채취로 극적 재회

美 입양된 딸과 44년만에 '언택트 상봉' 엄마는 모니터 어루만지며 감격의 눈물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이응순씨(78) 가족과 윤상애씨(47)가 44년만에 '온라인 상봉'을 하고 있다. 윤씨는 1976년 6월 경 실종됐다 미국으로 입양됐다. 경찰청 제공
"우리 예쁜 딸, 빨리 만나자. 나는 이제 소원 다 풀었다. 아이 러브 유."

지난 15일 서울 동대문구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44년만에 잃어버린 딸을 만난 이응순씨(78) 가족은 감격의 눈물을 흘렸다. 모니터를 통해 이뤄진 이번 만남이 믿기지 않는다는 듯 가족들은 연신 화면을 어루만졌다.

경찰청은 외교부와 보건복지부와 함께 시행 중인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제도를 통해 44년 전 미국으로 입양된 윤상애씨(47)와 이씨의 가족이 상봉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상봉은 올해 1월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제도를 통해 재외공관에서 입양인의 유전자를 채취·분석해 한국의 가족과 친자관계를 확인하게 된 첫 사례다.

윤씨의 상봉은 코로나19로 인해 영상으로 진행됐다. 윤씨는 미국 버몬트 주에서 거주 중이다.

윤씨는 1976년 6월 외할머니와 함께 외출했다 실종됐다. 같은 해 홀트아동복지회를 통해 미국 양부모를 만나 '데니스 매카티'로 자랐다.

지난 2016년 미국에 살던 윤씨는 입양인 지원단체 '미 앤 코리아'를 통해 한국을 첫 방문했다. 당시 단체의 권유로 유전자를 처음 채취해 등록했다.

이씨도 딸을 찾기 위해 백방으로 나섰다. 이씨는 "통금시간 넘어서까지 딸을 찾아다니고, 전단도 만들어 뿌렸다"며 "딸을 잃어버린 남대문시장에서 40년동안 장사하며 살아 왔다"고 전했다.

2017년 이씨는 경찰서를 방문해 유전자를 채취했고, 두 사람의 유전자 간에 친자관계 가능성이 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감정이 나왔다.

정확한 친자관계 확인을 위해 윤씨가 한국으로 와 유전자 검사를 해야 할 필요가 있었지만, 절차의 번거로움으로 인해 시간이 지연되는 상황이었다.

그러던 중 '올해부터 시행된 해외 한인입양인 가족찾기' 제도로 윤씨는 미국 보스턴 총영사관에서 유전자 검사를 받을 수 있었다. 유전자 대조 결과, 가족관계임이 밝혀져 상봉이 이뤄졌다.

윤씨와 이씨 가족은 우선 경찰청 실종자가족지원센터에서 비대면 화상통화로 상봉했다.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면 직접 만날 예정이다.


이씨는 "끝까지 딸 찾기를 포기하지 않아 기적이 일어난 것 같다"며 "이 소식이 다른 실종자 가족들에게 희망이 되었으면 한다"고 감격을 숨기지 않았다. 윤씨도 "어머니와 언니를 찾게 되어 정말 기쁘고, 앞으로 자주 만나고 연락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김창룡 경찰청장은 "장기실종자 발견은 실종자 가정만의 문제가 아닌 온 국민의 염원이 담긴 숙원과제"라며 "앞으로도 경찰은 장기실종아동 발견을 위해 다양하고 효과적인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bhoon@fnnews.com 이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