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취객 신용카드로 현금인출 등 2800만원 쓴 30대…비밀번호 어떻게?

© News1 DB
© News1 DB

(군산=뉴스1) 이정민 기자 = 전북 군산경찰서는 술 취한 남성의 지갑 속 금품을 훔친 혐의(절도)로 30대 A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8일 오전 6시30분께 군산시 지곡동 한 숙박업소에서 B씨의 지갑에 있던 신용카드 5장과 현금 등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인근 술집에서 처음 만난 사이로 A씨는 술에 취한 B씨를 숙박업소로 데려갔다.


B씨가 잠이 든 것을 확인한 A씨는 그의 지갑에서 카드를 훔친 뒤 현금을 인출하고 물건 등을 구매해 2800만원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술집에서 B씨와 지인이 나눈 대화를 우연히 듣고 카드비밀 번호를 알아 내 범행으로 이어졌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도주 등의 우려가 있어 조사를 마치는 대로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