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름을 건다"...‘성명상표’ 출원 증가

품질보증·신뢰감 주고 상표등록 가능성도 높다는 점 작용
성명상표
성명상표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최근 사람의 이름을 포함한 상표, 이른바 '성명상표' 출원건수가 증가하고 있다.

27일 특허청에 따르면 2017년 1438건이던 성명상표 관련 출원이 지난해 1648건으로 14.6% 증가했다. 최근 3년간 연도별 성명상표 관련 출원 건수는 2017년 1438건에서 2018년 1583건(10.0%), 2019년 1648건(4.1%), 2020년 9월말 기준 1188건으로 조사됐다.
"이름을 건다"...‘성명상표’ 출원 증가
최근 3년간 상품 종류별(업종 포함)로는 요식업 1109건(19.0%), 기업경영업 663건(11.3%), 교육업·연예오락업 424건(7.23%), 커피·차(茶) 330건(5.63%), 육류·생선 315건(5.38%), 화장품 306건(5.22%), 과학기기 233건(4.00%) 순으로 분석됐다.

주요 출원상표로는 '백종원의 원조쌈밥집', '홍진경 더한상차림', '임창정의 소주한잔' 등 유명 연예인부터 '박근영의 찌개 보글보글', '이진성 박사커피', '선숙자 쌀눈 화장품', '곽생로 여성병원' 등 일반 개인까지 다양하게 출원됐다.
"이름을 건다"...‘성명상표’ 출원 증가
성명상표 관련 출원이 늘어나는 것은 본인의 실제 이름을 상표로 사용, 품질보증과 함께 소비자에게 신뢰감을 줄 수 있다는 점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또 고유한 자신만의 성명이라는 점에서 상표로서 식별력이 분명한 만큼 상표등록 받기가 쉽다는 점도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성명상표 중 출원비율이 가장 높은 요식업을 대상으로 최근 3년간(2017~2019년·2020년 9월말 포함) 상표등록 현황을 분석한 결과, 성명상표 등록 건수는 전체 출원 1109건 중 499건이 등록돼 45%로 조사됐다. 비성명상표 등록 건수는 전체 출원 7만1258건 중 2만7712건이 등록돼 38.9%로 성명상표의 등록률이 6% 더 높다.
"이름을 건다"...‘성명상표’ 출원 증가
자기의 성명을 상표로 출원 때는 동명이인이 자신의 성명으로 동일 또는 유사한 상품에 대해 상표를 먼저 출원하거나 등록한 경우 상표등록이 거절된다는 점에 유의해야한다.
또 다른 사람의 저명한 성명과 자신의 성명이 동일 또는 유사한 경우에는 그 사람이 상표를 먼저 출원하거나 등록하지 않더라도 그 저명한 타인의 승낙을 받지 못하면 상표등록을 받을 수 없다는 점도 감안해야 한다.
"이름을 건다"...‘성명상표’ 출원 증가
다만, 선등록상표와 동일한 상표라 하더라도 자기의 성명을 보통으로 사용하는 방법으로 표시하는 상표에 대해서는 등록상표권자가 그 상표사용을 금지할 수 없다.

문삼섭 특허청 상표디자인심사국장은 “성명상표의 출원 증가는 타인의 상품과 차별화하기 위한 출원인의 의지가 반영된 것”이라며 “앞으로도 성명상표 등과 같이 우리말 상표가 적극 개발돼 국내는 물론 세계시장을 누비는 대표상표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