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국민에 봉사" 윤석열, 대권주사 선호도 15%로 야권 선두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윤석열 국감' 후 소폭 상승
이재명 22.8%..이낙연 21.6%

"국민에 봉사" 윤석열, 대권주사 선호도 15%로 야권 선두
[서울=뉴시스]홍효식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28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으로 출근하고 있다. 2020.10.28. yesphot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사진=뉴시스화상
[파이낸셜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권주자 선호도가 국회 국정감사 이후 소폭 상승하며 15.1%를 기록했다. 윤 총장 선호도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이은 3등이지만 야권으로 분류되는 대선주자들의 기록을 크게 웃돌며 선두에 섰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데일리안의 의뢰로 지난 25~26일 전국 성인 1032명을 대상으로 ‘차기 정치 지도자 적합도’를 조사한 결과, 15.1%가 윤 총장이라고 응답했다.

이는 지난 8월(9월은 조사결과 없음)에 비해 1.0%포인트 증가한 수준이다.

1위는 22.8%를 기록한 이재명 지사가, 2위는 21.6%를 차지한 이낙연 대표가 차지했다.

윤 총장에 이어 홍준표 의원(6.8%),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5.8%), 오세훈 전 서울시장(3.1%), 유승민 전 의원(3.0%) 순으로 야권 인사들이 명단에 올랐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 22일 대검찰청 국정감사에서 “우리 사회와 국민을 위해 어떻게 봉사할지, 퇴임 후 방법을 천천히 생각해 보겠다”고 말했고, ‘정치하겠다는 뜻이냐’는 질문에 “그건 제가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답했다.
이에 정계 진출의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가 나왔다.

이번 조사의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ming@fnnews.com 전민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