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위례선 트램 기본계획 승인...마천서 복정까지 연결

위례선 트램 기본계획 승인...마천서 복정까지 연결
[파이낸셜뉴스] 서울시는 29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위례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을 승인받아 위례선 노면전차(트램)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고 밝혔다.

'위례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은 △5호선 마천역을 시작으로 위례신도시 단독주택 예정지, 위례중앙광장, 위례 트랜짓몰(중앙)을 거쳐 8호선·분당선 복정역까지 총 10개소 정거장을 연결하는 본선(4.7㎞) △위례 트랜짓몰(남측)을 경유해 현재 공사 중인 8호선 우남역(가칭)까지 2개소 정거장을 잇는 지선(0.7㎞)을 건설하는 사업이다. 총 연장 5.4㎞에 12개소 정거장과 차량기지 1개소가 들어선다. 내년 착수, 오는 2024년 완공한다는 목표다.

위례선 도시철도는 국내 도시철도 사업 중 친환경 신교통 수단인 트램 (사진)을 도입하는 사업이다. 위례신도시 내부 아파트 단지와 위례 트랜짓몰을 관통해 기존 도시철도 5호선, 8호선, 분당선과 환승된다.

차량기지는 위례신도시 북측 공원부지에 지하로 설치된다. 지상은 사무관리동을 제외한 나머지 부지를 공원과 녹지로 조성한다.
또 장지천과 창곡천을 횡단하는 트램 전용교량도 설치한다.

차량은 전력 공급 가공선이 없는 전기배터리 탑재형 무가선 저상 트램이 도입된다.

박상돈 서울시 도시기반시설본부장은 "지역 주민들의 오랜 숙원 사업인 위례선 도시철도 기본계획이 승인됨에 따라 기본 및 실시설계, 각종 영향평가 등 후속절차를 조속히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coddy@fnnews.com 예병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