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연세의료원, 디지털 혁신 플랫폼 구축

연세의료원, 디지털 혁신 플랫폼 구축
연세대학교 의료원이 IT와 디지털, 빅데이터 기반의 개방형 혁신 플랫폼으로 의료서비스 고도화에 속도를 낸다.

윤동섭 연세의료원장(사진)은 지난 28일 서울 연세로 연세대 알렌관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IT와 디지털 의료, 빅데이터와 함께 개방형 혁신 인프라를 활용한 차세대 정밀의료를 실현해 미래형 헬스케어서비스를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개인의 유전 정보와 임상정보, 생활습관 등을 분석해 환자 개인에 맞는 최적의 치료를 제공하는 정밀의학에서 한 걸음 나아가 디지털을 비롯한 개방형 인프라를 통해 새로운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것이다.


IT와 디지털 의료,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데이터 중심의 병원을 실현하고 스마트 의료원을 위한 디지털 신경망과 바이오 센서를 활용한 데이터 수집, 디지털 진료와 연구를 통한 의료혁신, 데이터 관리 전문인력 양성과 빅데이터 활용을 위한 연구 등을 유기적으로 연결할 방침이다.

연세의료원은 연구 결과물을 의료기술 지주회사를 통해 의료기기와 진단기기, 표적신약, 인공지능(AI) 블록체인 등 다양한 분야에서 미래 의학을 선도하는 성과를 내기로 했다.

윤 의료원장은 "향후 중증질환과 난치성 질환 등에서 정밀의료를 실현함으로써 연세의료원이 글로벌 디지털 리더 의료기관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