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

박지원 '文메시지' 들고 내주 일본 가나

최종 조율중으로 알려져
강제징용·수출규제 협의할 듯
박지원 '文메시지' 들고 내주 일본 가나
박지원 국정원장(오른쪽)이 3일 국정원 청사에서 열린 국회 정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상균 1차장과 대화하고 있다. 뉴시스
【파이낸셜뉴스 도쿄·서울=조은효 특파원 장민권 기자】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강제징용, 수출규제 등 한일간 산적한 현안의 해법을 모색하기 위해 다음 주 일본을 방문할 예정으로 전해졌다. 박 원장의 방일이 성사되면 스가 요시히데 정권 출범 후 일본을 찾는 한국의 최고위급 인사가 된다. 박 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메시지를 일본 정부에 전달하는 사실상 특사 역할을 할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일본 민영방송 TBS는 3일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박 원장이 다음주 일본을 방문해 일본 정부 고위 관계자 등과 회담하는 방향으로 최종 조율 중"이라고 보도했다. 일본 측 카운터파트너인 다키자와 히로아키 내각정보관, 자민당 2인자인 니카이 도시히로 간사장 등과의 만남이 예상된다. 스가 총리와 만날 가능성도 주목된다. 징용 문제, 수출규제 등을 둘러싼 의견 교환, 북한 정세에 대한 정보 공유, 도쿄올림픽 개최 등이 의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박 원장은 아베 정권에 이어 스가 정권 탄생의 '킹 메이커'인 니카이 간사장과는 '의형제'로 불릴 정도로 의원 시절부터 각별한 관계를 유지해 왔다. 박 원장은 지난해 8월 당시 문희상 국회의장 특사 자격으로 일본을 방문했을 때에도 니카이 간사장과 면담을 한 바 있다.


정치권에선 박 원장이 일본 고위급 인사들을 대거 만나는 만큼 문 대통령으로부터 일본 측에 전달할 메시지를 지닐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양국은 무엇보다 한일갈등 최대 쟁점인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문제 해법을 최우선 의제로 다룰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다음달 한국 법원이 압류한 일본제철·미쓰비시중공업 자산 현금화 수순에 들어가면 한일관계가 사실상 회복 불가능한 단계로 들어서는 만큼 우리 측이 일본 정부의 요구를 반영한 절충안을 내놓을지 주목된다.

mkchang@fnnews.com 장민권 조은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