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정부, 코로나19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 심리지원 대책 마련

사진=뉴시스
사진=뉴시스


[파이낸셜뉴스] 정부가 지난 8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코로나 우울(블루) 현상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심리지원 대책을 마련하고 9개 부처에서 52개 심리지원 사업을 추진 중이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4일 '코로나 우울 극복을 위한 심리지원 대책'에 따른 추진상황을 점검하고,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하기 위한 심리방역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그간 통합심리지원단과 관계부처는 일반 국민, 확진자·격리자 등을 대상으로 심리상담 92만건, 정보제공 173만건 등 265만건의 심리지원을 실시했다.

특히 코로나19 대응인력의 소진 예방을 위해, 보건복지부와 관계부처가 협력하여 숲케어 프로그램(산림청), 웰니스 관광지 치유 프로그램(문화체육관광부) 등을 지원했다.

또 코로나19 장기화에 대응해 보다 체계적으로 국민들의 마음건강 회복을 지원하기 위하여 심리방역 관리 체계를 강화하고, 긍정적 메시지를 확산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우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통제관(보건복지부 보건의료정책실장)이 주재하던 협의체 회의를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 주재로 격상하고, 참석대상을 관계부처뿐 아니라 시도까지 확대한다.

또 각 부처 및 지자체의 심리방역 추진 상황을 매주 점검하여, 심리지원 프로그램 연계 등 협력체계를 강화하고 실행력을 확보하고자 한다.

이외에도 "적당한 신체활동과 함께 마음건강 수칙을 준수하며, 마음을 함께 나눌 때, 코로나19를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다"라는 '마음건강 관리'의 긍정적 메시지를 확산하고자 한다.

'걷기' 등의 신체활동을 통해 지친 마음을 들여다본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지난달 발간한 '한국인을 위한 걷기 지침'과 연계해 홍보를 추진한다.

이와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변화된 상황을 반영하여 마음건강 수칙을 새롭게 마련하고, 전화통화 등을 통해 마음을 나누며 코로나19를 극복하자는 내용을 국민참여 기획행사(이벤트) 등을 통해 전파할 계획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코로나19를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시도에 대상자 맞춤형 프로그램 연계 및 마음건강 홍보를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