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학·과학 >

K바이오 '투톱' 1200억원 외자유치...독일 싸토리우스 설비투자

인천 송도국제도시 전경.© 뉴스1 /사진=뉴스1
인천 송도국제도시 전경.© 뉴스1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K바이오 투톱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이 손잡고 대규모 외자유치를 이끌어냈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은 12일 협력 관계인 독일의 생명과학기업 싸토리우스가 인천 송도에 생산기지를 구축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날 싸토리우스는 인천 송도에 위치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본사와 셀트리온 본사를 각각 방문해 양사와 원·부자재 공급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싸토리우스는 인천 송도지역 대규모 설비 투자를 통해 앞으로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셀트리온에 일회용백·세포배양배지·필터 등 바이오의약품 원·부자재를 공급하게 된다. 싸토리우스는 원·부자재를 생산하기 위해 인천 송도 2만4333㎡ 규모 부지에 바이오 공정제품 생산 및 서비스 시설을 건립할 예정이다. 투자 규모는 1억달러(약 1200억원)로 오는 2022년까지 공장을 완공하는 게 목표다. 이를 위해 지난 4일 인천경제청에 부지 구입을 위한 투자의향서를 제출했다.

싸토리우스 한국지사인 싸토리우스코리아바이오텍 김덕상 대표는 "급속히 발전하는 한국 바이오시장 잠재력과 송도 바이오클러스터 내 삼성바이오로직스, 셀트리온 등 양사 지원에 힘입어 투자를 결정했다"며 "이번 MOU를 통해 고객사에게 보다 빠르고 경쟁력 높은 가격으로 제품을 공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1870년 독일에서 설립된 싸토리우스는 생명과학분야 연구 및 공정관련 제품, 장비를 공급하고 이와 관련된 기술서비스를 지원하는 글로벌 기업이다. 현재 전세계 60개이상 국가에 진출했으며
임직원 1만여명, 매출은 18억3000만 유로(약 2조4000억원)에 달한다.

junjun@fnnews.com 최용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