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서울시, '3색 자전거 테마여행' 영상 공개

윤도현·파비앙·션과 함께하는 '거리두기 라이딩' 
[파이낸셜뉴스]
지난 4일 서울시의 윤도현과 함께하는 거리두기 라이딩에 참석한 가수 윤도현과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지난 4일 서울시의 윤도현과 함께하는 거리두기 라이딩에 참석한 가수 윤도현과 시민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윤도현, 파비앙, 션과 함께하는 3인 3색 자전거 테마 영상을 18일부터 매주 한편씩 서울시 자전거 공식 블로그와 유튜브를 통해 공개한다고 밝혔다.

윤도현은 '거리두기 라이딩'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확산하고, 방송인 파비앙은 '역사문화 라이딩'으로 도심 속 문화유산을 누비며 달린다. 가수 션은 서울의 자전거-대중교통 연계 정책을 알리는 '환승 라이딩'에 나선다.

이번 랜선 자전거 여행은 매년 열리던 자전거 퍼레이드, 자전거 축제 등 대규모 자전거 행사가 코로나19로 어려워짐에 따라 마련됐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자전거에 대한 시민 관심도가 높아지는 가운데 비대면으로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라이딩의 매력을 다시 한 번 전달하고 집콕 생활에 색다른 활력과 힐링을 선사한다는 목표다.

18일에는 서울시 자전거 홍보대사인 윤도현과 유튜버 5명, 시민 30명이 함께 하는 '거리두기 라이딩' 영상이 공개된다. 이촌 한강공원에서 상암 문화비축기지까지 따릉이를 타고 달리며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을 알린다. 안전거리를 두고 일렬로 주행하고, 방역수칙도 철저히 준수했다.

도착지인 상암 문화비축기지에선 아름다운 저녁노을 아래, 윤도현의 버스킹 공연이 펼쳐진다.

25일에는 방송인 파비앙이 서울시 녹색교통지역 내 역사적 명소를 친환경 교통수단 따릉이를 타고 녹색 체험을 하는 '역사문화 라이딩' 영상이 공개된다. 파비앙와 외국인 친구 6명이 덕수궁, 경복궁, 탑골공원, 종묘 등 주요 문화유산을 찾아가 역사적 의미를 되새기고 서울의 과거와 현재를 공유한다.

30일에는 가수 션이 서울의 자전거와 대중교통 연계 정책을 알리는 라이딩 영상이 공개된다. 한남에서 뚝섬까지 한강 길을 자전거로 달린 뒤, 7호선 뚝섬유원지역에서 지하철에 자전거를 싣고 이동, 강남 학동역에 내려 자전거 휴대승차가 가능한 택시(마카롱 택시)를 타고 귀가하는 코스다.

서울시 황보연 도시교통실장은 "서울시가 준비한 자전거 영상으로 코로나에 지친 몸과 마음을 힐링하길 바란다"며 "시민들이 안전한 자전거 이용을 활성화도록 테마별 라이딩 행사를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eco@fnnews.com 안태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