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이재용 폰은 '갤럭시Z 폴드 스크롤'".. 롤러블폰 도입하나

"이재용 폰은 '갤럭시Z 폴드 스크롤'".. 롤러블폰 도입하나

최근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공식 행사에서 들고 있던 스마트폰에 대한 관심이 쏠리는 가운데 이 제품이 삼성전자의 차세대 스마트폰 ‘갤럭시Z 폴드 스크롤’이라는 얘기가 나와 눈길을 끌고 있다.

21일 정보기술(IT) 업계에 따르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지난 12일 서울 우면동 서울R&D 캠퍼스에서 ‘전사 통합 디자인 전략회의’를 여는 자리에서 삼성전자가 개발 중인 듯한 차세대 스마트폰을 쥐고 있는 모습이 포착됐다.

이와 관련해 중국 IT 전문 블로거 아이빙저우(@Universelce)는 이 제품이 ‘갤럭시Z 폴드 스크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갤럭시노트 시리즈가 대체된다면 이는 폴드가 아닌 스크롤이 될 것”이라며 “스크롤이 더 노트에 가깝고 노트의 진화이자 합리적인 방식”이라고 강조했다.

"이재용 폰은 '갤럭시Z 폴드 스크롤'".. 롤러블폰 도입하나

해당 제품은 화면을 둥글게 말거나 펼칠 수 있는 롤러블 스마트폰으로 보인다. 화면을 절반으로 접어 휴대성을 높이는 폴더블 스마트폰과 달리 화면 일부를 기기 안쪽으로 말아 넣거나 잡아당겨서 확장하는 방식으로 다양한 폼팩터를 구현한다.

롤러블 스마트폰 상용화를 준비하는 대표 주자로는 LG전자가 꼽힌다. LG전자는 차세대 스마트폰 전략 '익스플로러 프로젝트'를 발표하며 롤러블 스마트폰을 암시하는 티징 영상을 깜짝 공개하며 내년 발표를 예고했다.
중국 오포 역시 주요 기능이 실제로 구동되는 첫 롤러블 콘셉트 스마트폰 '오포 X 2021'을 선보이며 출사표를 던졌다.

하지만 아직 시제품 단계이기에 내년부터 대량 생산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내년에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도 폴더블 스마트폰을 출시하는 가운데 삼성전자는 차세대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폴드3’ 디스플레이 아래에 카메라를 배치하는 언더디스플레이카메라(UDC) 기술을 도입할 것으로 알려졌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
[3D 프린팅의 모든 것] 웨비나 사전 등록

주제
엘코퍼레이션이 제안하는 폼랩 3D 프린팅 성공 사례

일정
2020년 12월 3일(목) 14:00~15:00

파이낸셜뉴스와 3D 프린팅 전문업체 엘코퍼레이션의 '2020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가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는 3D 프린터로 미래 발전가능성을 다양한 사업에서 제시하고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취지로 매년 진행되고 있습니다.

[웨비나 사전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