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

온택트 시도 좋았지만… 글로벌 게임사 참여 유도엔 역부족

지스타 2020 폐막
넥슨 등 신작 공개 이어져 관심
글로벌 게임사 0곳 유치 '오점'
비대면 맞춤 프로그램 개발 등
국내용 게임 축제 탈피 과제로

온택트 시도 좋았지만… 글로벌 게임사 참여 유도엔 역부족
부산 우동 벡스코 제1전시장에서 열린 국내 최대 게임전시회인 '지스타(G-STAR) 2020'이 22일 나흘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올해 지스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과 대면을 함께 하는 온택트(Ontact·온라인 소통) 방식으로 진행돼 현장은 한가한 모습이었다. 뉴스1
【파이낸셜뉴스 부산=김미희 서영준 기자】사상 처음 온택트(Ontact·온라인 소통)로 진행된 국제게임전시회 '지스타(G-STAR) 2020'가 참가 업체수가 대폭 줄었음에도 위메이드, 넥슨 등이 신작을 공개하며 높은 관심 속에 진행됐다. 다만 올해 지스타는 코로나19로 인해 '보는 게임'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숙제를 남기면서 대장정의 막을 내렸다. 글로벌 게임사들의 저조한 참여율에 국내용 게임 축제로 남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됐다.

■사상 첫 '온택트(Ontact)' 개최

지스타조직위원회는 '지스타 2020'을 폐막했다고 22일 밝혔다.

조직위에 따르면 첫 날인 지난 19일 온라인 방송 트위치 생중계로 진행한 지스타TV 누적 시청자수는 39만5141명으로 집계됐다. 지스타TV를 방문한 개별 시청자수를 의미하는 고유시청자수는 23만693명을 기록했다.

지스타 메인 스폰서인 위메이드는 모바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미르4'를 공개했다. '미르4'는 전 세계 5억명이 즐긴 '미르의 전설2' 세계관을 계승한 모바일게임으로 사전예약에만 300만명이 몰렸다. 오는 25일 출시 예정이다.

장국현 위메이드 대표는 "수치로 매출 목표액을 말하는 것은 무의미하지만 몇등을 하고 싶냐 물으면 당연히 1등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작 잇따라 공개… 기대감↑

넥슨은 신작 '커츠펠'과 '코노스바 모바일'을 처음 공개했다. 2종 모두 내년 중 출시 예정이다. '커츠펠'은 '그랜드체이스'와 '엘소드'를 개발한 코그(KOG) 개발진의 신작이다. 셀 애니메이션풍 비주얼을 가진 3인칭 액션 배틀 장르의 PC 온라인게임이다. 다수 이용자들끼리 실력을 겨루는 이용자간 전투(PvP) 임무를 메인 콘텐츠로 한다.

'코노스바 모바일'은 일본 애니메이션 '이 멋진 세계에 축복을!' 바탕으로 개발된 수집형 역할수행게임(RPG)다. 지난 2월 일본, 9월 대만에서 먼저 출시됐으며 내년 한국을 비롯해 글로벌 전역에 출시할 계획이다. 일본에서는 이미 애플 앱스토어 인기 게임 1위, 최고 매출 3위 안에 진입하는 등 성과를 올렸다.

카카오게임즈는 내년 상반기에 출시할 '오딘: 발할라 라이징'의 개발 과정을 공개했다. 언리얼 엔진4와 콘솔 게임에서 주로 사용하는 3차원(3D) 스캔, 모션 캡처 기술을 함께 사용해 화려하고 생동감 넘치는 그래픽을 구현했다는 평가다.

카카오게임즈는 PC MMORPG '엘리온'의 핵심 콘텐츠도 지스타에서 공개했다. 엘리온은 내달 10일 출시될 예정으로 '배틀그라운드'와 '테라'를 만든 제작의 명가 크래프톤의 개발 노하우가 집약된 게임으로 관심을 받고 있다.

■"전시·관람객 빠져 아쉬워"

올해 지스타에서는 신작 게임에 대한 다양한 정보가 공개되면서 이목을 집중시켰지만, 아쉬움도 남겼다. 더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비대면 환경에 맞는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새로운 기술도 적용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통상 지스타를 찾는 관람객들은 출시에 앞서 게임을 미리 즐겨보기 위해 현장을 찾는다. 지난 해 현장 관람객만 해도 약 24만명에 달했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올해 지스타가 온택트로 진행되면서 이러한 풍경은 찾아볼 수 없었다.

아울러 슈퍼셀, 미호요, 에픽게임즈 등 그동안 지스타를 찾았던 글로벌 게임사들이 단 한곳도 올해 지스타에 참가하지 않으면서 국내용 게임 축제라는 오점도 남기게 됐다.

게임업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해 지스타 역시 누구도 겪어보지 못한 길을 새롭게 가고 있다"며 "과거 현장을 채우던 게임사들의 다양한 전시와 이벤트, 관람객들의 열기를 느낄 수 없었던 점은 큰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했다.

elikim@fnnews.com 김미희 서영준 기자
[3D 프린팅의 모든 것] 웨비나 사전 등록

주제
엘코퍼레이션이 제안하는 폼랩 3D 프린팅 성공 사례

일정
2020년 12월 3일(목) 14:00~15:00

파이낸셜뉴스와 3D 프린팅 전문업체 엘코퍼레이션의 '2020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가 온라인으로 진행됩니다.
DMF(Digital Manufacturing Forum)는 3D 프린터로 미래 발전가능성을 다양한 사업에서 제시하고 토론의 장을 마련하고자 하는 취지로 매년 진행되고 있습니다.

[웨비나 사전 등록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