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

'남편이 자살했다' 곽경희 작가 "남편이 생일날 극단적 선택"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남편이 자살했다' 곽경희 작가 "남편이 생일날 극단적 선택"
[서울=뉴시스] 곽경희 작가. (KBS 1TV '아침마당' 방송 캡처) 2020.11.2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에세이 '남편이 자살했다'를 쓴 곽경희 작가가 남편의 극단적 선택 후 힘들었던 지난날을 고백했다.

곽 작가는 24일 방송된 KBS 1TV '아침마당'에 출연해 극단적 선택을 한 남편과 남은 가족들의 삶을 공유했다.

곽 작가는 "지금은 아이들과 일상을 살아가고 있다. 사람들이 저마다 힘든 문제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죽음을 생각하는 분이 있다면 힘과 위로가 되고 싶어서 출연했다"고 말했다.

남편은 이혼 하루 전이자 본인의 생일날 극단적 선택을 했다고 고백했다. 곽씨에게 도움이 된 건 정신분석학과 심리학의 존재였다. 정신과 상담을 받았다는 그는 집단 치료를 통해 위로를 받았다고 했다.

곽 작가는 "상담을 받으면서 기운이 나니까 집단 상담이 있다는 걸 알아서 참여했다. 많이 바뀌었다"며 "내가 불행한 사람이 아니구나, 나만 불행한 게 아니구나 싶었다. 생전 처음 보는 사람과 만나서 위로를 받아서 펑펑 울었다"고 전했다.

책을 쓰면서도 마음이 정리됐다고. 곽 작가는 "남편이 유서 없이 떠났다. 원망을 많이 했다.
제가 책 읽는 모습을 보고 '책 쓰라'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그것이 떠올랐다"며 "과거의 저를 제대로 못 봤는데 다시 보게 됐다. 아프기도 됐지만 치유되는 경험을 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