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변성완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패스트트랙으로 2029년 완공돼야"

진행중 일본 불매운동에 동참 중인가요?

(~2021-01-26 23:59:00 종료)

fnSURVEY
변성완 권한대행 "가덕신공항 패스트트랙으로 2029년 완공돼야"
▲출처 : CBS 김현정의 뉴스쇼 유튜브 화면. 사진=부산광역시 제공


[파이낸셜뉴스] 부산시는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이 25일 오전 'CBS 김현정 뉴스쇼'에 출연해 "가덕신공항 경제성이 충분하고, 공항은 국민 삶의 질의 문제이자 국토균형발전 관점으로 접근해야 한다"면서 2029년 완공을 목표로 한 특별법 제정을 거듭 촉구했다고 밝혔다.

국무총리실 기술검증위원회의 최종검증 결과 발표 이후 처음으로 진행된 전국 단위 방송 'CBS 김현정 뉴스쇼' 인터뷰에서 가덕신공항 추진에 대한 부산시의 입장을 분명히 한 것이다.

이 자리에서 변 권한대행은 사회적 갈등을 줄이기 위해서라도 패스트트랙 추진이 반드시 필요함을 강조하고 가덕신공항 반대 의견에 대해서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먼저 김해공항 확장안이 결정됐던 2016년 당시 건설비용 대비 경제성 면에서 가덕도가 3위였다는 의견에 대해 "당시 김해공항 확장안의 건설비용이 4조원대로 계산됐는데 주변 봉우리를 절취해야 하는 비용까지 감안하면 적게 잡아도 8조 원에 가까운 비용이 들 것으로 예상, 이 돈이면 가덕신공항을 얼마든지 지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변 권한대행은 이어 활주로 한 개를 건설하는 가덕신공항이 관문공항 역할을 제대로 수행할 수 있겠느냐는 의견에 대해서도 "김해공항 확장안도 V자형 활주로 한 개를 증설하는 것"이라며 이러한 의견 역시 불필요한 소모전임을 분명히 했다.

또 가덕신공항으로 결정되면 시민들의 접근성이 오히려 떨어지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접근성은 당연히 보완돼야 하는 부분이며 동남권메가시티 추진으로 부울경지역 어디라도 1시간 이내로 오갈 수 있는 광역교통망이 조기에 구축될 것으로 전망되는 만큼 가덕신공항 접근성 역시 문제없음을 강조했다.

영남 5개 시도지사의 합의에 따라 김해신공항안이 확정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부산시로서는 2016년 정부의 결정을 받아들일 수 밖에 없었고, 오히려 대구경북은 당시 김해신공항 계획에 대해 반대했다. 2016년 김해신공항안이 영남권 5개 시도지사의 최종 합의에 의해 도출된 것이 아니라는 사실도 분명히 했다.

가덕신공항 특별법 추진 과정에서 대구신공항특별법, 광주공항 이전 특별법까지 언급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서는 "공항 이전 문제는 지역 주민들의 숙원이긴 하지만 가덕신공항 추진은 문제의식 자체가 다르다"며 2002년 돗대산 민항기 추락 이후에 불거진 안전문제, 김해공항 포화상태에 의한 확장성 등 24시간 운영 가능한 안전한 관문공항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한편 '가덕도 신공항 건설을 위한 특별법(가칭)'은 26일 더불어민주당 한정애 정책위원장이 대표 발의할 예정으로 지난 20일 국민의 힘 부산지역 의원들이 공동 발의한 '부산 가덕도신공항 특별법안'도 함께 심리될 것으로 예상된다.

연내 또는 늦어도 내년 초에 입법된다면 가덕신공항 신속 건설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부산시는 내다보고 있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