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이철우 경북지사, 가장 많이 쓴 단어 '경북'

이어 '우리, '대구' 순…취임 2년간 연설문 빅 데이터 분석
이철우 경북지사, 가장 많이 쓴 단어 '경북'
이철우 경북지사. 사진=fnDB

【파이낸셜뉴스 안동=김장욱 기자】 '경북', '우리', '대구'. 민선 7기 상반기 이철우 경북지사가 각종 행사 연설에서 가장 많이 사용한 단어다.

7일 경북도에 따르면 이 지사의 연설문집 1, 2권에 실린 257건의 자료를 정부 빅데이터 공통기반 시스템인 '혜안'으로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취임 후 2년 동안 '경북'이라는 단어를 1973회, '우리'를 1853회, '대구'를 1002회 사용했다. 이는 사용빈도 수 상위 20위까지 전체단어 1만3487건 중 각각 15%, 14%, 7%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외 지역(4위 872회), 경북도(5위 726회), 생각(6위 722회), 도지사(7위 536회), 산업(8위 535회), 일자리(9위 517회), 문화(10위 511회)가 뒤를 이었다.

10위권에 들지는 않았지만 사람(507회), 관광(494회), 공항(470회), 세계(560회), 청년(433회), 기업(407회)도 많이 언급된 것으로 조사됐다.

'경북, 우리, 대구, 지역, 경북도'는 지사가 관행적으로 사용하는 단어다. 이를 감안하더라도 빈도수가 압도적으로 많은 배경에는 초선 지사로서 시·도민 결집에 최우선을 둔 이 지사의 강한 의중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 자주 언급된 '산업, 일자리, 문화, 관광, 청년, 기업'은 도정방향을 좀 더 구체적으로 유추할 수 있는 단어들이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도 일자리 창출을 도정의 최우선에 두고 기업 투자유치와 문화관광산업 활성화에 주력했음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

흥미로운 것은 1년차와 2년차 핵심 사용단어를 통해 도정 변화를 읽을 수 있다는 점이다.

취임 1년차에 눈에 띄는 단어로는 '대한민국, 정신, 다시'가 있다. 경북을 다시 대한민국의 중심으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표명하며 경북정신을 강조한 지사의 생각이 연설에서 나타났음을 알 수 있다.

'코로나19' 위기를 겪은 2년차에는 새로운 단어인 '지원'(9위)이 단숨에 10위권 안에 들어온 것을 비롯해 '도민, 사업'이 새롭게 등장했다. 이는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도민 지원, 기업 지원에 비중을 둔 것으로 평가할 수 있다.

이상학 대변인은 "연설문집에 실린 내용만을 분석했다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며 "하지만 정책형성과 의사결정 과정에서 중대한 영향을 미치는 지사의 철학과 정책 흐름을 파악하는 자료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고 강조했다.

gimju@fnnews.com 김장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