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제주도, 2023년 UN기후협약 당사국총회 유치 총력

기후분야 올림픽…실무 TF 확대 운영·범도민 유치위 구성
제주도청 전경
제주도청 전경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도가 ‘카본 프리 아일랜드(탄소 없는 섬) 2030’ 프로젝트 완성을 위한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 총력전에 나섰다.

제주도는 지난 7일 도청 2청사 자유실에서 ‘COP28 제주 유치 실무 태스크포스(TF) 2차 회의’를 갖고 ▷COP28 성공적 유치를 위한 홍보 전략 ▷COP28 제주 유치위원회 구성 운영 ▷내년 11월 영국에서 개최되는 총회에서 COP26 제주 프로그램 운영방안 등이 집중 논의됐다고 8일 밝혔다.

제주도는 COP28 제주 유치 홍보콘텐츠 제작과 온라인 플랫폼을 활용한 디지털 캠페인 전개, 100만인 서명운동, 각종 유치 기원행사 등의 범국민 참여 프로그램을 전개하기로 했다.

제주도는 지난 10월16일 구성된 실무 TF의 1차 회의 시 자문의견에 따라 기획·언론·대외협력·저탄소정책·기후변화협약과 관련된 전문가를 포괄할 수 있도록 TF 인적 구성을 7개 기관·14명에서 9개 기관·22명으로 확대했다.

앞서 지난 1일 강성의 의원(더불어민주당, 제주시 화북동)이 대표 발의한 ‘제주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위원회 설치 및 지원 조례안’도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수정 가결돼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을 앞두고 있다.

제주도는 조례가 시행되면, 산업계·학계·언론·시민단체·기후변화·국제행사 유치 전문가 등 총 100명이 참여하는 ‘범도민 COP28 유치위원회’를 만들 계획이다.

문경삼 제주도 환경보전국장은 “정부는 내년 제26차 총회에서 제28차 총회 개최국이 한국으로 확정되면, 개최도시를 공모·선정할 계획”이라며 “COP28 제주 유치를 통한 경제적인 파급 효과와 함께 저탄소 사회로의 전환을 위한 성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COP는 유엔기후변화협약의 최고 의사결정기구다. 매해 연말에 2주 동안 개최되며, 개최지는 5개 대륙 순환 원칙에 따라 서유럽·북미-아프리카-아시아·태평양-동유럽-중남미 순으로 5년마다 각 대륙별로 결정된다.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개최 예정지인 유럽의 영국 글래스고가 내년 11월로 연기됐으며, 제28차 개최지는 아시아 차례다. 정부는 2023년 한국에서 개최하는 것을 목표로 본격적인 유치전에 나선 가운데, 내년 총회에서 아시아 개최지로 한국이 최종 결정이 되면, 각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유치 의향을 타진하는 공모 절차가 진행된다. 현재 COP28을 놓고 제주도를 비롯해 인천, 경기 고양, 전남 여수 등이 경쟁하고 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