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코로나 증상없지만 그래도 무료 검사 받아볼까"

정부 3주간 수도권 150곳 ‘선별진료소’ 설치

"코로나 증상없지만 그래도 무료 검사 받아볼까"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 사진=뉴스1
[파이낸셜뉴스] 앞으로 3주 동안 수도권에서 젊은 층 밀집 150여개 지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코로나19 집중 검사를 실시한다.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없거나 확진자 접촉 사실이 없어도 무료로 진단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9일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코로나19 수도권 방역상황 긴급 점검회의’에서 “수도권의 잠재된 감염원 차단을 위해 젊은 층이 모이는 대학가, 서울역 등 150여개 지역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해 집중 검사기간을 3주간 운영하겠다”고 보고했다.

현재 수도권에는 서울 69곳, 경기 110곳, 인천 32곳 등 총 211곳의 선별진료소가 운영 중이다. 여기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추가로 설치한다는 얘기로, ‘숨은 감염자’를 선제적으로 찾아내는 게 목표다.

정 청장은 “개인 휴대전화 번호만 제공하면 누구나 익명으로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 ‘낙인 효과’를 우려한 검사 기피를 예방할 것”이라고도 설명했다.

검사 방식 역시 기존의 비인두 도말 유전자증폭(PCR) 검사뿐 아니라 침을 뱉어 간편하게 검체를 채취하는 검사와 30분 이내에 결과 확인이 가능한 신속항원검사 등을 선택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 역학적 연관성이 없거나 무증상이더라도 무료 검사가 가능해진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코로나19 대응 지침 9-4판’을 개정했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이상일 때 적용된다.

이와 함께 바이러스 확산이 심각한 특정 지역에 대한 선제적 전수조사도 검토된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회의에서 “특정 지역을 선별해 집중적으로 전원검사 방식을 도입하려 한다.
지방정부 차원에서 판단해 가능하면 광범위하게 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면 좋겠다”고 건의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신속항원검사 방법 등을 동원한 선제적 전수조사 등을 적극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응답했다.

"코로나 증상없지만 그래도 무료 검사 받아볼까"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86명 발생한 지난 9일 오후 서울 용산구 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를 찾은 시민들이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 사진=뉴스1


taeil0808@fnnews.com 김태일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