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어업활동 최적합 고품질 생분해성 그물 나온다

[파이낸셜뉴스] 해양수산부 국립수산과학원(NIFS)은 유령어업을 줄이고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해 기존 생분해성 그물보다 강도, 유연성, 어획성능을 크게 높인 고품질 생분해성 그물을 개발했다고 16일 밝혔다.

유령어업은 폐그물이나 통발에 수산생물이 걸려 폐사하는 현상을 말한다. 폐그물에 물고기가 갇혀 썩으면서 어장 파괴의 원인이 될 수 있다.

생분해성 그물은 나일론 그물과 다르게 바다 속에서 일정한 시간이 지나면 미생물에 의해 물과 이산화탄소로 분해됨으로써 해저에 버려진 그물에 의한 수산자원피해 감소와 해양오염 방지에 장점이 있다.

수산과학원은 지난 2005년 세계 최초로 폴리부틸렌석시네이트(PBS) 원료로 만든 생분해성 그물 개발에 성공했다. 2007년부터 대게 자망을 시작으로 다양한 그물을 현장에 보급해 오고 있다.

그러나 PBS 원료로 만든 그물은 대게 자망어업에는 적합했으나 나일론 그물에 비해 유연도가 낮아 다른 어종에서는 어획성능이 일부 떨어지는 문제점이 발생했다. 강도도 나일론 그물에 비해 약 90%에 그쳐 조업 중 그물이 찢어지는 현상도 종종 발생했다.

이런 문제 때문에 그간 생분해성 그물은 수산자원보호와 해양오염예방의 장점에도 불구하고 현장보급에는 어려움이 있었다.

어업활동 최적합 고품질 생분해성 그물 나온다
신규 원료로 제작한 생분해성 그물 어획성능 시험(참조기 유자망)/제공=국립수산과학원

국립수산과학원은 이러한 문제점을 개선하기 위해 지난 2016년부터 안코바이오플라스틱스, 인하대 산학협력단, 제주근해유자망어선주협의회와 함께 생분해성 그물용 고품질 원료개발을 추진, 올해 초 새로운 원료(PBEAS)를 개발했다. 최근 이를 이용한 그물 제작과 시험조업에도 성공했다.

개발한 원료로 만든 그물을 이용해 어업인과 함께 참조기, 꽃게를 대상으로 한 어획시험에서 기존 생분해성 그물보다 우수하고 나일론 그물과 동등한 어획성능을 나타냈다.

새로 개발한 생분해성 그물은 기존 생분해성 그물에 비해 강도는 10%, 유연성은 20%나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국립수산과학원은 그물 생산업체와 협력해 이르면 내년부터 새로 개발한 원료로 제작한 그물을 현장에 보급하기로 했다.

그동안 보급에 걸림돌이었던 그물의 강도와 어획성능의 문제가 해결됨으로써 부진했던 생분해성 그물의 보급도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bsk730@fnnews.com 권병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