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구직자들도 '기업 평판' 알아본다

구직자들도 '기업 평판' 알아본다
지난 달 서울 ㅅㅁ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28회 한국국제사인디자인전에 3D 홀로그램 회전 간판이 전시돼 있다. 뉴스1 제공

[파이낸셜뉴스] 기업만 지원자를 평가하는 것은 아니다. 취업 준비생들도 해당 기업의 비즈니스, 비전, 직무, 향후 근로조건 등 다양한 판단 과정을 거쳐야 입사지원을 결정할 수 있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구직자 1362명을 대상으로 ‘기업정보 파악 및 평판조회’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58%가 ‘채용을 진행하는 기업이 제공하는 정보가 불충분하다’고 느끼고 있었다. 충분한 정보 제공이 되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는 이유로는 ‘근무조건, 실제 맡을 직무 등이 명확하게 기재되지 않아서’(67%,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이어 ‘입사 결정에 영향이 큰 연봉 등의 정보는 안 알려줘서’(50.4%), ‘실제 근무 환경과 관련된 정보가 없어서’(47.3%), ‘원하는 업무 역량이 구체적이지 않아서’(39.7%), ‘회사에 대한 기본 정보도 제공하지 않아서’(30.5%) 등이 있었다.

취업준비생의 70.9%는 구직활동을 하면서 기업 정보를 찾기가 너무 어렵다고 전했다. 불충분한 기업 정보로 인해 입사지원을 포기한 경험도 62.6%였다. 포기한 이유는 ‘입사 후를 예측할 수 없어서’(61%, 복수응답)가 가장 컸다. ‘회사의 성장가능성을 파악할 수 없어서’(33.7%), ‘생소한 기업 및 산업군이라서’(28.2%), ‘우량기업인지 구별할 수가 없어 불안해서’(26.5%), ‘자기소개서 등을 어떻게 작성해야 할지 파악할 수 없어서’(23.6%) 등도 뒤를 이었다. 인재를 구하는 기업 입장에서도 새겨 볼 만한 내용이다.

실제 ‘상세한 기업정보의 제공으로 기업의 규모에 관계없이 입사지원을 했다’는 구직자는 65.5%로 채용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했다.

구직자들은 채용 기업의 전현직자들이 제공하는 평판을 별도로 찾아보고 있었다.
응답자의 74.3%는 ‘기업 평판을 찾아본다’고 했으며 대부분은 ‘회사가 제공한 정보와 맞는지 확인하기 위해’(55.5%, 복수응답)서 였다. 그 외 ‘모두 신뢰하지는 않지만 분위기를 살피기 위해’(43.8%), ‘업계 분위기를 파악하기 위해’(40%) 등 기업 평판은 참고용으로만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렇다면 입사지원시 필수적으로 제공돼야 하는 기업정보는 무엇이라고 생각할까. ‘연봉 수준’(64.2%,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고, ‘복리후생 등의 근무환경’(60.2%), ‘채용 직무별 필요 역량’(56.8%), ‘업종, 기업형태, 사원 수 등 기본정보’(55.9%), ‘매출액, 영업이익 등의 재무정보’(28.9%) 등의 순으로 이어졌다.

fair@fnnews.com 한영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