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 >

은행 대출 못받던 7등급 김씨, 점수제로 바꾸면 대출 된다 [내년부터 신용점수제 적용]

1~1000점으로 세분화 통해
'등급 간 경계인' 불이익 줄여
은행 대출 못받던 7등급 김씨, 점수제로 바꾸면 대출 된다 [내년부터 신용점수제 적용]
내년 1월 1일부터 금융사의 개인 신용평가제도가 신용등급(1~10등급)에서 신용점수제(1~1000점)로 전환된다. 그간 등급제로 인해 '등급 간 경계선'에 있어 피해를 봤던 금융소비자도 점수제로 전환 시 세부적인 기준을 적용받아 대출조건이 유리해진다. 이에 따라 금융사들은 내년 신용점수제 도입에 맞춰 등급 경계선에 있는 대출 소비자를 잡기 위해 개인신용평가시스템(CSS) 고도화에 안간힘을 쓰는 모습이다.

■"'등급 경계인' 불이익 줄인다"

금융위원회는 내년 1월 1일부터 전 금융사가 신용평가사(CB) 신용등급 대신 신용점수만 산정하는 신용점수제로 전면 전환한다고 27일 밝혔다.

이로 인해 금융사들은 신용평가사 신용등급에 의존하던 방식에서 탈피해 리스크 전략, 금융소비자 특성에 따라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앞서 국민·신한·우리·하나·농협 등 5개 시중은행은 지난해 1월부터 신용점수제를 시범 적용해왔다. 이어 내년 1월부터는 은행·보험·금융투자·여전사 등 전체 금융권으로 확대 적용된다.

이에 따라 기존 등급제에서 등급 간 경계에 있던 소비자들이 불리했던 대출, 카드발급 심사가 개선된다.

예를 들어 신용등급제에서 7등급 상위자는 7등급 하위자와 신용도가 같아 대출 심사에 불이익을 받았다. 하지만 신용점수제(1~1000점)에선 점수가 세분화돼 차별화가 나타나게 된다.

카드발급, 서민금융상품 지원 대상 등 법령상 신용등급 기준도 개인신용평점으로 변경된다.

신용카드발급 기준은 기존 신용등급 6등급 이상에서 나이스신용평가 680점 이상이거나 코리아크레딧뷰로(KCB) 576점 이상으로 변경된다.

이 외에 △햇살론 등 서민금융상품 지원 대상은 NICE 744점 이하이거나 KCB 700점 이하 △신용공여 한도 우대 기준은 NICE 859점 이하이거나 KCB 820점 이하 △구속성 영업행위 해당 기준은 NICE 724점 이하이거나 KCB 655점 이하로 기준이 변경된다.

■금융사, 개인신용평가시스템 고도화

내년부터 신용평가제가 등급제에서 점수제로 바뀌는 것에 맞춰 금융사들도 CSS 고도화에 힘쓰고 있다.

이전보다 개인신용을 철저히 분석해 대출시장 경쟁에서 우위를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특히 금융이력이 부족해 대출이 어려웠던 소상공인이나 사회초년생 등 신 파일러를 두고도 대출경쟁이 치열해지는 분위기다.

신한은행은 '기업 여신 통합전략모형'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머신러닝을 접목해 CCS를 고도화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금융거래 기반의 시스템에서 잡히지 않았던 부분까지 활용해 변화하는 시장 상황에 맞춰 대출 길을 넓히겠다는 취지다.

우리은행의 경우 '비대면 전용 소매 신용평가 모형 업그레이드' 프로젝트를 진행 중이다. 사회초년생 등 금융소외계층 고객을 확보하고 그중 숨어있는 우량고객을 발굴해 대출시장에서 영역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현대카드는 고객의 소비패턴이나 이용 빈도가 높은 가맹점 등의 고객 데이터를 CSS 모델에 접목시키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KB국민카드는 지난 8월 출시한 '크레딧 트리(금융거래 실적 외 데이터를 신용평가에 활용하는 서비스)'와 내년 개인사업자 매출변동 예측서비스 등 새로운 서비스를 준비 중이다.

신한카드도 소상공인에게 저금리 정책자금을 지원하는 서울신용보증과 업무협약을 맺고 소상공인 대상 신용평가 개발에 착수한 바 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이용안 기자 김지환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