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침몰 '명민호' 선미 인양 완료…선원 시신 추가 발견

해경, 제주항 주변 남은 실종 선원 4명 수색 계속
4일 인양이 완료된 32명민호 선체.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4일 인양이 완료된 32명민호 선체. [사진=제주지방해양경찰청 제공]

[제주=좌승훈 기자] 제주항 앞바다에서 침몰한 제주시 한림 선적 외끌이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톤·승선원 7명) 선체 일부가 사고 발생 6일 만에 수면 위로 올라왔다.

명민호 선원 1명의 시신도 추가로 발견됐다.

제주지방해양경찰청은 4일 오전 8시부터 제주항 2부두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비자선(100톤급)과 크레인, 예인선(62톤)을 투입한 가운데 인양작업에 나섰다.

배 뒷부분은 전체 길이가 30m 가량 되는 명민호 선체의 3분의 1 수준인 12m 남짓한 크기다. 이 부분은 스크루와 엔진룸이 포함된 곳이며, 스크루와 엔진룸 사이에 침실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선체 주변의 장애물을 제거한 후 혹시 모를 실종자 유실 방지를 위해 선체 주변에 그물을 쳤다. 바닷속 수심 12m 지점에 가라앉아 있던 선미는 오후 1시20분쯤 완전히 모습을 드러냈다.

선미는 사고 당시 선원 5명(한국인 2명·인도네시아인 3명)이 갇혀있던 선실이 있는 곳이다. 이들은 30일 새벽 선체가 서방파제에 부딪혀 파손되기 전까지 생존해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이날 육안으로 확인되는 추가 시신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선미를 제주항 7부두로 옮겨 감식을 진행하고 있다.

4일 오전 제주항 2부두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t·승선원 7명) 나머지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021.01.04. [뉴시스]
4일 오전 제주항 2부두 방파제 인근 해상에서 한림선적 저인망어선 32명민호(39t·승선원 7명) 나머지 실종자 5명에 대한 수색작업이 이뤄지고 있다. 2021.01.04. [뉴시스]

한편 해경은 이날 낮 12시30분께 인양 작업에 투입된 바지선 인근 해상에서 명민호 선원으로 추정되는 시신 1구도 찾았다.

신원 확인 결과, 해당 시신은 선원 장모씨(67·경남)로 밝혀졌다.

앞서 전체 승선원 7명 중 조리장 김모씨(73·경남)가 지난달 31일, 선장 김모씨(55·서울)가 지난 3일 각각 제주항 3부두 앞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되면서, 현재 실종된 선원은 총 4명(한국인 선원 1명·인도네시아 선원 3명)이다.

해경은 나머지 실종자 4명을 찾기 위해 육·해상 및 수중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수중수색에는 잠수요원 91명(해경 66명·해군 25명)이 투입돼 제주항 서방파제와 제주신항 방파제 외측에서 실종자 수색작업에 나서고 있다. 무인잠수정(ROV)도 동원됐다.

명민호는 지난달 29일 오후 7시44분쯤 제주항 북서쪽 약 2.6㎞ 해상에서 전복됐고, 높은 파도와 강풍에 휩쓸려 표류하다가, 30일 오전 3시47분쯤 제주항 서방파제에 부딪힌 뒤 파손돼 침몰했다.

jpen21@fnnews.com 좌승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