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최고시속 260㎞ 준고속열차… 청량리∼제천 68분만에 간다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개통
저탄소·친환경 동력분산 열차
일괄 수송체계 구축 효율 향상
도담∼영천 복선전철 내년 개통
물류비 절감·관광활성화 기대
최고시속 260㎞ 준고속열차… 청량리∼제천 68분만에 간다
중앙선 원주~제천 구간에 건설된 강원도 원주시 흥업면 사제2고가를 달리고 있는 EMU260 준고속열차. 국가철도공단 제공
【파이낸셜뉴스 대전=김원준 기자】 서울 청량리~도담간 여객 및 화물수송의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높여줄 중앙선 원주~제천간 복선전철이 개통됐다.

국가철도공단은 중앙선 원주∼제천간 복선전철 사업을 4일 완전 개통했다고 밝혔다. 이 사업은 중앙선 서원주역에서 제천역까지의 기존 단선전철(56.3㎞)을 복선전철(44.1㎞)로 직선화한 것으로, 총사업비는 1조1812억원이 투입됐다. 앞서 복선전철로 운행 중인 중앙선 서울(청량리)∼덕소∼서원주 완공구간과 연계해 순차적으로 시행하는 국책사업이다. 이 노선에는 최고속도 시속 260㎞의 '준고속열차(EMU260)'가 투입돼 청량리∼제천 구간을 이전보다 30분 이상 단축한 1시간 8분에 주파하게 된다. 서울 청량리역에서 제천역까지 시간단축은 열차이용객의 물리적·심리적 공간단축으로 이어져 교통편익 증진은 물론, 물류비용 절감과 관광활성화에 따른 지역발전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 전망이다.

■청량리~도담 개량완료

지난 1941년 경경선(京慶線)(1945년 중앙선으로 명칭 변경)의 일부로 건설된 원주~제천 단선 구간은 현재까지 약 80여년간 강원·충청·경상권의 여객 및 화물 수송을 담당해 왔다. 이번 원주~제천 복선전철화로 청량리~원주~제천~도담간 노선 개량이 완료되면서 일괄 수송체계가 구축돼 여객 및 화물수송의 효율성이 크게 향상됐다. 선로용량이 하루 52회에서 138회로 늘고 철도를 횡단하는 철도건널목 7곳이 입체화돼 안전성도 높아졌다. 특히 사업구간 내 신설된 여객역사 3곳(서원주·신원주·제천)은 지역의 특색을 반영, 랜드마크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서원주역사는 섬강의 흐름과 소금산의 굴곡을 이미지화했으며, 신원주역은 치악산과 은행나무(원주 시목)를 모티브로 디자인했다. 제천역사는 청풍호와 청풍명월의 자연을 표현했다.

■준고속열차 첫운행·임청각 복원

이 노선에는 최고속도 시속 260㎞의 '준고속열차(EMU260)'가 최초로 투입돼 청량리∼제천 구간을 1시간 8분대에 달리게된다.

EMU-260은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기존 디젤기관차 대비 70%, 승용차 대비 15%수준이며, 전력소비량이 기존 KTX대비 75%정도인 저탄소·친환경 고속열차다. 또한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열차로 동력장치가 전체 객차에 분산돼 기존 동력집중식 열차보다 수송력이 증대되고 가·감속 시간이 단축된다.

국가철도공단은 중앙선 원주∼제천 복선전철 사업의 후속 구간인 도담∼안동~영천 복선전철 사업도 내년 말 개통을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 구간 또한 중앙선의 복선전철화 및 고속화를 위한 사업으로 총 연장 145.1㎞에 총사업비 4조1092억원이 투입된다. 이 구간에 EMU-260이 투입되면 청량리에서 안동까지는 기존 3시간20분(무궁화호)에서 2시간3분으로 획기적으로 단축된다.

철도공단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광복절 축사에서 임청각 복원 필요성을 언급함에 따라 안동시 구간에서 올 상반기 임청각 복원 사업에 착공한다. 임청각은 500년된 국내 최고(最古)의 살림집으로, 임시정부 초대 국무령을 지낸 석주 이상룡 선생의 생가다. 일제는 민족정기를 끊기 위해 중앙선 철로를 개설하면서 임청각을 훼손했다.

■고품질 친환경철도 구축

철도공단은 중앙선 원주∼제천, 도담∼영천 복선전철 사업을 고품질·친환경 철도로 안전하게 구축하는데 초점을 맞췄다.

사고 등 비상상황 발생 때 열차의 교행 및 열차이용객의 신속한 대피를 위해 원주~제천 사업구간의 장대터널인 백운·박달터널 구간에 운학신호장(210m)을 설치했다.
또 소백산국립공원을 통과하는 죽령터널은 지표면 아래 140m이상(최대522m)의 대심도 깊이로 건설하고 터널 입·출구는 국립공원부지 바깥에 설치했다. 아울러 중앙선 신설철도에는 세계최초로 실용화된 LTE-R(Long Term Evolution-Railway) 철도통합무선망을 적용했다.

김상균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그간 단선으로 운행하던 중앙선 원주~제천구간은 LTE-R등의 시스템을 갖추고 복선철도로 개통하게 됐다"면서 "저탄소·친환경 준고속열차가 청량리~안동을 운행하면 그간 교통이 불편했던 중부내륙지역까지 고속철도 수혜를 받게된다"고 말했다.

kwj5797@fnnews.com =김원준 기자